수도권 > 경기남부

이재명 "대북전단 살포, 접경지역 주민 생명과 직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4 11:13:28
사법당국에 엄정 대처 강력 촉구
"전쟁 불씨 되살리는 위험천만한 불법 과격"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경기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단지 3라인 건설현장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열린 'K-반도체 전략 보고‘에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함께 참석하고 있다. 2021.05.13. scchoo@newsis.com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4일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엄정 대처를 강력 촉구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표현의 자유는 존중되어 마땅하지만 국민의 생명과 평화 실현이라는 헌법적 가치보다 우선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북 전단 불법 살포는 남북 정상 간 합의에 반하는 데다 접경지역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행위이며, 전쟁의 불씨를 되살리는 위험천만한 불법 과격 행위"라며 "결코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말 국회에서 '대북전단금지법'이 통과되어 3월 30일부터 본격 시행된 만큼 신속한 수사와 엄정한 대처를 사법 당국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반도 평화는 지난해 보이지만 포기할 수 없는 길"이라며 "분단의 벽을 마주하고 있는 대한민국에서 평화는 곧 '생존'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당장 접경지역 도민들의 불안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호소했다.

이 지사는 "미국 바이든 정부가 들어서며 다시 한반도 평화가 새 국면으로 접어든 만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굳건한 원칙으로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영민한 지혜로 흔들림 없이 나아갈 때"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지난달 25∼29일 경기도와 강원도 일대에서 북한으로 대북전단을 날려 보낸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북한은 지난 2일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 전단 살포와 남한 정부를 비난하는 담화를 내는 등 반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