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5·18' 발언 윤석열에…이낙연 "검찰, 과거 盧 소탕하듯" 직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8 10:10:35
"朴·李 사면 국민 뜻 못 헤아려…개헌 서로 공약하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열린 ‘바이든시대 동북아 전망과 한국의 역할’ 심포지엄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2021.05.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18을 독재에 대한 저항으로 규정하며 현 정부를 에둘러 비판한 것과 관련, "단순한 것은 정치에서 좋은 것이다. 그러나 너무 단순한 것 같은 생각은 든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광주를 독재와 저항으로만 볼 것인가. 다른 요소들도 많이 있다. 기본은 독재에 대한 저항인 건 틀림 없지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6일 언론 인터뷰에서 "5·18은 어떤 형태의 독재와 전제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이자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이 가슴 속에 타오르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정부가 광주 정신에서 일탈해 있다는 문제의식이 깔린 게 아니겠냐'는 사회자 질문에 이 전 대표는 "저는 그렇게 읽지 않았다"면서 "검찰이 과거에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서 소탕하듯 하는 것은 뭐라고 설명할 것인가"라고 맞받았다.

그는 대선 주자들이 조국 사태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는 초선 의원들의 주장에 대해서도 "어떤 의견도 나올 순 있는 것이다. 어떤 부분을 말씀하는지 짐작은 가지만 균형있게 봤으면 좋겠다"며 "당시 검찰은 한 가정을 거의 소탕했지 않나. 그런 문제도 빠뜨려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전직 대통령 사면론과 관련 "저 나름의 생각이 없었던 건 아니지만 시기와 방법이 좋지 않았다. 특히 국민의 뜻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고 생각하고 그 점에 대해서 사과드렸다"고 말했다.

최근 광주에서 제안한 개헌에 대해서는 "대선 과정에서 서로 공약을 하자라는 말씀"이라며 "특히 권력구조가 아니라 국민의 기본권이나 평등권 쪽에 중점을 둔다면 반대는 훨씬 적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