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여야, 부처님 오신 날 맞아 "자비와 상생 가르침 되새길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9 10:38:24
민주 "공존과 상생 가르침이 코로나 국난 밝혀주길"
국힘 "정권 무능으로 내우외환…절제·자비·존중 절실"
국민의당 "협치 이루길" 정의 "지혜와 자비 충만하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불기 2565년 부처님오신날을 하루 앞둔 18일 오후 서울 성북구 길상사를 찾은 어린이가 합장하고 있다. 2021.05.18.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여야는 19일 불기 2565년 부처님 오신 날을 한목소리로 봉축하며 자비와 상생, 존중과 자비 등 부처님의 가르침을 새기겠다고 밝혔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부처님의 자비와 상생의 가르침으로 코로나19를 지혜롭게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부처님께서 전하신 생명의 소중함과 각자도생이 아닌 공존상생의 가르침이 코로나19로 어두워진 우리 사회를 밝혀주기를 기원한다"며 "민주당은 부처님의 가르침을 아로새겨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코로나 국난 위기를 지혜롭게 헤쳐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정권의 무능과 위선은 대한민국을 내우외환의 위기에 놓이게 했다"며 "이제 부처님의 가르침을 다시 한번 되새겨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우리는 서로 편을 가르고, 말 못하게 재갈을 물리려 하고, 고귀한 가치들이 목적 앞에 짓밟히는 야만의 시대에 살고 있다"며 "절제와 자비, 존중과 지혜라는 부처님의 가르침이 절실하다. 부디 오늘만큼은 부처님의 고귀한 뜻이 온 나라에 널리 퍼지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associate_pic
[화성=뉴시스]김종택기자 = 불기 2565년 부처님 오신날을 하루 앞둔 18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용주사 연등 아래서 신도들이 봉축 법요식 리허설을 하고 있다. 2021.05.18.
jtk@newsis.com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도 서면 논평을 통해 "위선적이고 무능한 신기득권 적폐 세력으로 인해 도덕적 가치 기준은 밑바닥으로 추락했으며, 사회 기강은 해이해져 불공정 내로남불 행태가 횡행한 작금의 시대에 부처님의 가르침이 더욱 절실하기만 하다"며 "오늘은 여야 모두가 부처님의 큰 사랑과 자비심을 깊이 되새겨서 화합하여 협치를 이루고 국민의 안녕을 위해 정치적 소명을 다하기를 희망한다"고 기원했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코로나19로 고통받고 힘든 일상을 보내고 있는 모든 시민들에게 부처님의 지혜와 자비가 충만하기를 축원한다"며 "정의당은 일터에서 노동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코로나 민생절벽에서 시민들의 생존을 지키기 위해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히겠다"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