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두심·지현우 "33세 나이차 파격 멜로...마음으로 봐주시길"(종합)

등록 2021.06.14 19:41: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영화 '빛나는 순간' 시사회·간담회
70세 해녀와 30대 다큐 PD의 사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영화 '빛나는 순간' 스틸. (사진=명필름 제공) 2021.05.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33세의 나이 차를 뛰어넘는 배우 고두심과 지현우의 감성적인 멜로 '빛나는 순간'이 베일을 벗었다.

14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빛나는 순간’ 시사회 및 간담회가 열렸다. 소준문 감독과 배우 고두심, 지현우가 참석했다.

'빛나는 순간'은 평생 물질을 하며 생계를 책임져 온 70세 해녀 진옥과 그를 주인공으로 다큐멘터리를 찍는 PD 경훈의 이야기를 그린다. 나이 많은 여성과 젊은 남성의 사랑 이야기로 파격적이다.

제주를 대표하는 해녀의 강인함 이면의 여성으로서의 삶을 깊이 들여다보며 다양한 형태의 사랑과 인생에 한 번쯤 찾아오는 빛나는 순간의 희로애락을 섬세하게 그렸다.

소준문 감독은 "제주도라는 공간에 대해 영화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고, 해녀들의 모습을 지켜보면서 존경스럽고 경이로운 부분이 많았다. 척박한 제주에서 여성으로서 일궈내는 모습이 감동적이었다"며 "그 이외에 숨겨진 감정들, 드러내지 못하는 감정들이 있다고 봤다. 강인한 모습 뒤에 섬세하고 여리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극 중 남녀 주인공의 나이 차이와 관련해서는 "파격적인 지점이긴 하다"면서도 "나이를 숫자로 생각하지 않았다. 상처를 입은 세대들이 서로를 위로하고 치유해주는 이야기로 생각했다"고 답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영화 '빛나는 순간' 고두심. (사진=명필름 제공) 2021.06.14 photo@newsis.com



고두심이 제주 해녀 진옥 역을 맡았다. 그는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자신의 고향인 제주를 대표하는 해녀들을 다룬 영화이기에 이 영화의 주인공은 본인이어야 함을 자임했다.

고두심은 "이 작품의 배경이 제주이고, 제주 해녀들의 숨 쉬는 과정을 다룬 영화다 보니 내가 적역이라고 생각했다"며 "제주에서 태어나고 자라왔기 대문에 그 어느 배우보다 내가 더 표현을 잘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자신했다.

지현우와의 연인 호흡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에서 배우 생활하면서 멜로물에 아쉬움, 목말라했다"면서도 "지현우와 나이 차가 있다. 이런 멜로가 들어가 있는, 파격적인 나이를 초월한 역할이라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젊은 친구들이 나이 많은 배우와 할까 생각했다"면서 "지현우는 외적으로 보면 여리 여리하게 생겼는데, 촬영할 때 모습은 또 다르다. 들어갈수록 남성적인 강인함을 보여줘서 거기에 빠져들었던 것 같다"고 떠올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영화 '빛나는 순간' 지현우. (사진=명필름 제공) 2021.06.14 photo@newsis.com



지현우가 PD 경훈으로 분해 고두심과 세대를 뛰어넘는 호흡을 맞췄다. 진옥을 만나 서로의 상처를 공유하고 위로하며 사랑의 감정을 느끼는 인물이다.

그는 "처음 대본을 받고 읽었을 때 혼자 마음속으로 '잘 썼다, 근데 관객들이 이 감성을 이해해 주실까' 하는 물음표가 들었다"고 했다.

이어 "연기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던 시기였다. 그런 와중에 고두심 선생님과 함께한다는 생각에 '내 마음속의 물음표를 알아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많이 기대고, 의지하고, 친구처럼 편하게 촬영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관객분들이 이 영화를 마음으로 바라봐 주셨으면 좋겠다. 이성적으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한 사람으로서, 주인공들의 마음을 바라봐 주시면 소중한 무언가를 얻을 수 있으실 거라 생각한다"고 당부했다.

30일 개봉.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