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윤석열 X파일 당 차원 대응 없다" 입장 고수

등록 2021.06.23 12:02: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관련 문건 입수해도 처리할 수 있는 공조직이 없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해 희생자 영령에 참배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06.23.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3일 제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X파일 논란에 대해 "(윤 전 총장이)아직 당내 인사로 분류된 분은 아니다"며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희생자의 넋을 기린 후 취재진의 윤 전 총장 관련 질문에 "최근 논란이 된 X파일 등에 공식적으로 대응할 계획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관련 문건이나 자료가 입수된다 하더라도 이첩해서 처리할 수 있는 공조직이 (국민의힘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당 밖에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둘러싼 신경전이 연일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 대표가 당 차원의 대응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보인다.

보수정권 대통령의 4·3 추념식 참석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잘못된 과오를 반성하고, 진실이 규명된 역사적 사실에 대해 겸손한 자세를 보이는 분들이 국가지도자로 인정받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까지 우리 정당 대툥령이 어떤 연유로 그런 판단을 했는지는 모르지만 당 대표로서 우리 당 인사가 대통령에 선출된다면 그런 (4·3 추념식 참석)행보를 하라고 권장하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원희룡(왼쪽) 제주지사가 2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해 희생자 영령에 참배하고 있다. 2021.06.23. woo1223@newsis.com

이 대표는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원코리아 혁신 포럼 출범식 참석 이후 다음날인 이날 원희룡 지사와 함께하는 제주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함께 신재생에너지 홍보관을 방문해 전기차 탑승 등을 체험한다. 원 지사가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탄소 없는 섬 2030' 정책 관련 브리핑도 받는다.

또 이 대표는 제주도에서 운영하는 청년 취·창업 지원 훈련기관 '더큰내일센터'를 방문해 청년들과 간담회를 갖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