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배우 김용건, 39세 연하 여성과 혼전 임신 법적 다툼

등록 2021.08.02 11:07: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서초경찰서에 강요 미수 혐의 고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우 김용건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배우 김용건(75)이 여자친구와 출산 문제로 법적 분쟁 중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여자친구 A씨는 김용건이 낙태를 강요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는 지난달 24일 김용건을 강요 미수 혐의로 서울서초경찰서에 고소했다. A씨는 지난 3월 임신 소식을 김용건에게 알렸는데, 김용건이 출산에 반대하면서 아이를 낳지 말 것을 강요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는 최근 경찰에 나와 고소인 조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39세 연상인 김용건과 2008년부터 교제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최근 출산 문제로 대립하며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고 한다. A씨가 김용건을 경찰에 고소한 이후 김용건은 출산 관련 모든 지원을 하겠다며 법적 다툼을 끝내자고 했으나 A씨는 이에 응하지 않고 있다.

김용건의 법적 대리인 법무법인 아리율의 임방글 변호사는 "김용건씨는 4월 초에 임신 사실을 알았고, 본인 나이 등을 고려해 출산에 반대한 것은 맞다"면서도 "이후 5월부터는 모든 지원을 하겠다고 나서 상태였다"고 했다.

임 변호사는 그러면서도 "김용건씨는 여전히 앞으로 태어날 아이를 위해 법적 분쟁을 끝내고 싶어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