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노현희 "폐지 줍는 할머니로 살았지만, 행복했던 순간"

등록 2021.08.09 14:05: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노현희 2021.08.09.(사진=노현희 인스타그램)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인턴 기자 = 배우 노현희가 근황을 전했다.

노현희는 8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주말 내내 폐지 줍는 할머니로 살았지만 행복했던 순간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서 노현희는 영화 출연을 위해 폐지 줍는 할머니로 분장했다. 노현희는 "오랜만에 단편영화 촬영하면서 한 겨울옷 겹겹이 입고 기절? 할 뻔"이라며 "이틀 밤새도 좋아하는 일할 땐 피곤한 줄 모르겠고 내가 있어야 할 곳이 어딘지를 깨닫는 귀한 시간에 감사드림~"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늙어도 예쁘시네요", "진정한 배우님", "분장 너무 리얼해서 눈물날거 같아" 등의 댓글을 달았다.

한편 노현희는 1992년 KBS 드라마 '백번 선 본 여자'로 데뷔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