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500대1 뚫고 첫 주연, 꿈꾸는 기분"

등록 2021.09.24 15:58: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KBS 새 주말극 제작발표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우 이세희가 24일 열린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KBS 제공) 2021.09.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배우 이세희가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 500대1의 경쟁률을 뚫고 첫 주연에 발탁된 소감을 전했다.

이세희는 2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제작발표회에서 "오디션 합격 전화가 왔을 때 안 믿었다. 한 2분 동안 충격에 정적이었고, 계속 꿈을 꾸는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원래 '단단' 역할이 아니라 '단단'의 사촌동생 역할로 오디션을 봤다. 1차를 본 후 2차를 보러 갔는데 '단단' 역할이 주어지더라. 보여주고 싶은 거 다 보여주고 오자는 마음으로 오디션을 봤다"며 "작품에 누가 되지 않도록 씩씩하게 단단하게 임할 생각"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첫 주연인 만큼 부담도 있다고 했다. 그는 "부담감이 크다. 하지만 부담감의 다른 이름은 책임감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창석 감독님이 초반에 저한테 거울을 보면서 '너는 단단이야'를 백번씩 외치라고 하더라. 실제 눈 뜨자마자 계속 외치면서 마인드 컨트롤을 했는데 도움이 많이 됐다"며 "현장에서 선배님들, 선생님들이 좋은 팁을 많이 주시려고 해서 그 배려와 사랑을 느끼고 있고 진심으로 연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지현우도 이세희와의 호흡에 대해 "세희씨의 첫 작품이자 첫 주연이다보니 다듬어지지 않은 리얼한, 익숙하지 않은 것에서 오는 매력이 많이 보여질 것 같다"며 "제가 계산할 수 없는 연기들로 호흡을 맞추다보면 저 역시 새로운 연기가 나올 것 같다. 시청자들도 새롭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우 지현우가 24일 열린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KBS 제공) 2021.09.24. photo@newsis.com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아가씨'와 '신사'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는다.

지현우는 세 아이의 아빠이자 아내와의 사별로 상실감에 빠진 '이영국'으로 분한다. 이세희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밝고 당찬 성격으로 이영국의 집에 입주가정교사로 들어간 후 파란만장한 일을 겪는 '박단단'을 연기한다.
           
'신사와 아가씨'는 25일 오후 7시55분에 첫 방송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