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 최고 이공계 대학은?...포스텍, KAIST와 사이버 학생교류전

등록 2021.09.24 15:07:58수정 2021.09.24 15:08: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4일 각 대학에서 개막, 1박2일간 5개 종목 승부 겨뤄
과학경기·e-스포츠를 아우르는 온라인 교류전으로 진행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정식 교류전 대신해 개최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이공계 대학인 포스텍(총장 김무환)과 KAIST(총장 이광형)는 24일부터 25일까지 1박 2일간 ʻ제2회 사이버 이공계 학생교류전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사진은 제2회 사이버 이공계 학생교류전 포스터.(사진=포스텍 제공) 2021.09.24.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이공계 대학인 포스텍(총장 김무환)과 KAIST(총장 이광형)는 24일부터 25일까지 1박 2일간 ʻ제2회 사이버 이공계 학생교류전ʼ을 개최한다.

두 대학은 지난 2002년부터 매년 대전과 포항을 번갈아 오가는 종합 교류전을 개최해 왔다.

하지만 지난 해부터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온라인 교류전으로 대체해 진행해 오고 있다.

올해는 해킹·인공지능(AI) 경연대회·과학퀴즈 등 3종목의 과학경기를 진행한다. 또한, 야구·축구·농구 등 대면 교류전에서 진행해 오던 구기 종목을 대신해 리그 오브 레전드(공식전)와 카트라이더 등 e-스포츠 경기 2종목을 추가해 총 5개 종목에서 대결을 펼친다.

과학도들의 사이버 교류전이라는 명성을 빛내줄 해킹 대회는 24일 오후 9시부터 25일 오전 9시까지 12시간에 걸쳐 치러진다. 각 학교를 대표하는 7명의 선수단이 문제를 풀어 점수를 많이 획득한 팀이 승리한다.

AI 경연대회에는 양교 선수단이 직접 개발한 인공지능 코드가 사용된다. 주어진 지도 안에서 더 많은 지역을 차지하는 프로그램이 승리하는 방식이다.

과학퀴즈 종목에는 학교별로 6인의 선수단이 출전한다. 양 교 교수들이 직접 출제한 5개 분야(수리과학·물리학·화학·생명과학·전산학)의 퀴즈를 풀어 수식 타일을 획득한 뒤 이를 효율적으로 배치해 더 높은 점수를 얻어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e-스포츠 종목에는 전직 프로게이머인 클라우드템플러(Cloudtemplar, 이현우)와 이중선이 각각 리그 오브 레전드와 카트라이더 종목의 해설을 맡아  전문성과 재미를 더한다.

앞서 행사 전날인 지난 23일에는 공식 종목에 포함되지 않는 번외 경기가 개최됐다. 스타크래프트 1·리그 오브 레전드(친선전)·피파온라인4 등 3개 종목에서 양 교 선수단이 자웅을 겨뤄 포스텍이 2대 1의 스코어로 승리했다.

정식 경기에서 3종목 이상 승리한 대학이 종합 우승을 차지하며, 별도의 사이버 교류전으로 분류돼 기존의 포스텍-KAIST 학생대제전의 공식 전적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