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계종 스님·불자 등 96명 '삼보사찰 천리순례'

등록 2021.09.28 15:18: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0일부터 송광사 출발→ 통도사까지 423㎞ 순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삼보사찰 천리순례에 앞두고 9월 진행된 백담사 예비순례 (사진=상월선원 제공) 2021.09.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조계종 스님들과 불자들이 30일부터 10월18일까지 '삼보사찰 천리 순례'를 떠난다.

'삼보사찰 천리순례'는 조계종 수행결사단체 상월선원이 진행하는 만행결사의 일환으로 송광사를 출발해 화엄사, 해인사를 거쳐 표충사, 통도사까지 423㎞를 걷는 순례 행사다.

상월선원은 "본 순례는 회주 자승스님의 차별없는 평등한 세상, 모든 사람이 주인으로 사는 참다운 세상을 구현하는 순례의 길이라는 취지하에 이뤄지고 있다"며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시기에 지역주민에게 희망과 용기를 전하고, 자연과 삶이 조화로운 지역의 상징적인 순례길을 이뤄가고자 한다"고 28일 밝혔다.

회주 자승스님, 총도감 호산스님, 조계종 소청심사위원장 동명스님, 종회의원 참가자대표 선광스님,  윤재웅 동국대 사범대 학장, 안현민 대불련 중앙회장 등 스님과 일반인 총 96명이 참여한다.

이번 순례는 방역지침 준수해 진행되며 참가 대상자는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완료자 또는 1차 접종 완료 후 출발 3일 전 PCR 검사 음성 통보를 받은 자로 제한됐다.
 
순례단은 19일간 광역단체 5곳과 기초단체 12곳을 지나면서 삼보사찰 중 승보사찰 송광사, 법보사찰 해인사, 불보사찰 통도사를 비롯해 사찰 9곳을 찾는다. 사찰 9곳에서 국보 16건, 보물 98건 등 문화재를 만날 수 있다.

순례는 송광사를 시작으로 사성암, 화엄사, 천은사, 시암재, 성삼재, 실상사로 이어진다. 10월9일 해인사를 방문한 후 고령, 창녕, 부곡, 홍제사, 밀양 표충사, 울산을 거쳐 18일 양산 통도사에 도착하면 일정을 마무리한다. .  

순례 중 공연, 음악회, 박람회 등 다양한 행사도 펼쳐진다. 10월3일 화엄사에서 화엄음악제, 4일 시암재에서 노을음악회, 14일 부곡에서 포교박람회와 포교토크콘서트, 16일 표충사에서 사명대사 다례재와 전통 호국음악 공연 등이 열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