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요트바닥 조개 제거하던 고교생 실습생, 바다 빠져 사망

등록 2021.10.06 18:48: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김혜인 기자 = 전남 여수의 선착장에서 요트에 붙은 조개를 제거하던 고등학교 실습생이 바다에 빠져 숨졌다.

6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41분 여수시 웅천동 요트 선착장에서 7t급 요트 바닥에 붙어있는 해조류·패류 제거 작업을 하던 모 고등학교 실습생 A군이 바다에 빠졌다.

A군은 응급 처치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해경은 A군이 산소통 장비를 벗은 채 10㎏ 벨트 착용 도중 바다에 빠진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해경은 당시 현장에 있던 안전요원에 대해서도 업무상 과실이 있었는지 조사한 뒤 혐의 적용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yein034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