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산업은행, 우주산업 등 차세대 스타트업 투자 강화

등록 2021.10.13 10:58: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사진=뉴시스 DB) 2021.03.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산업은행은 우주산업과 ESG 분야 스타트업 투자를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우주산업은 정부 주도에서 민간 중심의 '뉴 스페이스(New space)'시대로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최근 재사용 로켓, 초소형 위성 등장, 데이터 기술 발전으로 더욱더 빨라지고 있다.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글로벌 우주산업 시장 규모는 지난해 3500억달러에서 2040년 1조달러 이상이 될 전망이다.

한국도 오는 10월 말 전 세계 7번째로 독자 개발한 '누리호' 발사를 앞두는 등 기술적 성과를 보인다. 또 스타트업 중심으로 위성·발사체, 저궤도 통신 위성 산업이 나오고 있다.

산업은행은 국내 우주 강국 도약 지원을 위해 유망 스타트업 투자를 강화하는 중이다.

산업은행이 투자한 카이스트 재학생 창업기업 '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는 초소형 발사체를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내년 중 우주발사체 시험발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산은은 인공지능(AI) 기반 인공위성 영상 데이터 분석기업인 '에스아이에이', 인공위성 데이터 수신(지상국) 서비스 기업인 '컨텍'에도 투자했다. 발사체-지상국-위성 영상분석에 이르는 밸류체인 전반에도 투자했고, 추가로 초소형 인공위성(큐브샛)을 제조하는 스타트업에도 투자를 진행 중이다.

산업은행은 탄소 중립 실현과 지속가능한 경제구조를 이끌어 갈 스타트업도 육성 중이다.

우선 코로나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던 파력발전 기업 '인진'에 단독으로 투자했다. 이로 인해 해당 회사는 캐나다 정부와 파력발전 설치계약을 체결하고, 녹색기후기금(GCF) 주관 '기후 기술 보유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 프로그램' 후보 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경력단절 여성·장애인 고용이라는 사회적 미션을 수행하고 있는 AI 데이터 분석기업 '테스트웍스'도 발굴했다. AI 기반 ESG분석 서비스를 개척하고 있는 '지속가능발전소'에 투자하는 등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국내 대표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우주산업을 비롯해 미래산업을 개척하는 스타트업에 대한 과감한 지원을 이어가겠다"며 "저탄소 경제로의 대전환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ESG 분야 투자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