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 천주교 발전에 기여한 진요한 신부 선종

등록 2021.10.13 15:41: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숀 브라질 (한국명·진요한) 신부 (사진=성골롬반외방선교회 한국지부 제공) 2021.10.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한국 천주교 발전에 기여한 숀 브라질(한국명·진요한) 신부가 8일 아일랜드에서 선종했다. 향년 89세.

성 골롬반 외방선교회는 "한국에서 오랫동안 선교했고  미국에서도 한인 교포사목을 했던 진요한 신부가 8일 아일랜드 달간파크 요양원에서 선종했다"고 13일 밝혔다.

아일랜드 출신으로 1955년에 한국으로 파견된 고인은 흑산도성당을 비롯해 서울대교구 상봉동성당, 창동성당, 수원교구 단대동 성당 등 전국에 19개 본당과 공소를 설립하는 등 한국교회에 큰 기여를 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대교구 창동성당 축성식에서 고(故) 김수환 추기경과 각별했던 우정을 간직했던 숀 브라질(한국명· 진요한) 신부. (사진=성골롬반외방선교회 한국지부 제공) 2021.10.13. photo@newsis.com

고인은 1983년 아일랜드 지부로 돌아갔지만, 1990년 미국에 파견돼 캘리포니아주 오렌지교구 한인 순교자본당에서도 사목했다.
 
고(故) 김수환 추기경과 각별한 사이였던 고인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일랜드 지부로 발령 받고 떠날 당시 성당을 더 짓고 가달라는 김 추기경의 부탁에 한국으로 다시 오려 했으나 은퇴한 신부들을 위해 일하라는 요청을 받고 고향 아일랜드에 가게 된 사연을 털어놓은 바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마라톤 선수로 활약하던 젊은 시절의 숀 브라질 (한국명· 진요한) 신부 (사진=성 골롬반 외방선교회 한국지부 제공) 2021.10.13. photo@newsis.com

선교회는 "마라톤에도 재능이 많았던 진 신부는 선교사로서 목자로서 평생 주님을 위하여 '달릴 길을 다 달려' 사명을 완수했다"며 "하느님의 충실한 목자, 진요한 신부가 하느님 품 안에서 영원한 안식을 누리시도록 함께 기도해 주시기를 청한다"고 전했다.

고인의 장례미사는 11일 달간파크 성당에서 봉헌됐다. 장지는 달간파크 성 골롬반 묘원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