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해 한 병원서 MRI 촬영하던 60대 산소통에 부딪쳐 사망

등록 2021.10.17 12:59: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강한 자성 지닌 MRI 기기가 금속 산소통 끌어 당긴 듯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 위해 국과수 부검 의뢰

associate_pic

[그래픽]


[김해=뉴시스] 김상우 기자 = 지난 14일 오후 8시 30분께 경남 김해시 한 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촬영(MRI)을 준비하던 환자 A(60)씨가 산소통 등에 부딪쳐 사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사고는 내과 치료를 받던 환자가 MRI 촬영을 위해 준비하던 중 갑자기 휴대용 산소통이 MRI 기기와 A씨 가슴 등에 부딪쳐 사고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 있던 의료진은 강한 자성을 가진 MRI 기기가 작동하면서 금속 산소통을 끌어 당긴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하고, 병원 관계자를 상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