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박2일' 김선호, '추노' 장혁 완벽 빙의

등록 2021.10.17 11:29: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7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물 '1박2일 시즌4' (사진 = KBS)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1박2일' 김선호가 천상 배우와 예능 캐릭터를 오가는 극과 극의 매력을 터트린다.

17일 오후 6시30분 방송되는 KBS 2TV 예능물 '1박2일 시즌4' 제1회 추남 선발대회 특집 첫 번째 이야기에서는 이 시대 최고의 추남을 선정하기 위한 여섯 남자의 특별한 여정이 그려진다.

이날 멤버들은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 가을을 맞이해 말과 함께 화보 촬영에 도전한다. 모두가 개성 넘치는 촬영을 이어가는 가운데, '대세 배우' 김선호는 깊은 감정 연기로 '사연 있는 남자' 같은 쓸쓸한 눈빛을 표현하며 모두의 시선을 끌어당긴다.

이에 딘딘은 "드라마 포스터 같다"라며 넋을 놓은 채 그를 바라보고, 문세윤은 "선호 얼굴을 빌리고 싶다"라는 소원까지 빌며 그의 비주얼에 감탄을 아끼지 않는다.

이때 촬영을 하던 김선호는 돌연 눈물을 떨구며 주위를 놀라게 한다. 이윽고 그의 볼을 타고 흘러내리는 눈물을 본 멤버들도 눈물을 절로 글썽거리기도. 마치 애절한 로맨스의 한 장면을 그려내는 김선호의 모습에 모두가 숨을 죽이고 몰입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김선호는 완벽한 연기력에 미친 예능감을 더해 혼신의 절규 연기까지 보여줄 예정이다. 촬영 도중 예능 신이 강림한 그는 드라마 '추노'의 장혁에 완벽 빙의, 뻥튀기를 입으로 뿜어내면서 "언년아!"라고 울부짖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