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반려동물 등록, 쉽게 한다" UNIST 파이리코, 사업 추진

등록 2021.10.17 11:45: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창업기업 ㈜파이리코, 춘천시 바이오인식 기반 동물등록 시범사업 추진
2022년까지 반려견 500마리 대상 신규 동물인증 진행…관련 시스템 개발도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반려동물 생체인식 자료화면 (UN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UNIST(울산과학기술원) 학생창업기업이 지자체와 손 잡고 체내이식 없이 반려동물 등록 방법을 추진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17일 UNIST에 따르면 학생창업기업인 ㈜파이리코가 생체인식 기반의 동물등록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반려동물의 코 주름(비문)과 안면 특성 등 바이오 정보를 종합해 반려동물을 구분, 등록할 수 있는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파이리코는 최근 춘천시의 ‘바이오인식 기반 동물등록 시범사업’의 참여기관으로서 자체 개발한 솔루션의 실증을 추진하게 되면서 사업의 한 단계 도약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오는 2022년 8월까지 춘천 시내에 있는 반려견 500마리를 대상으로 신규 동물등록 수단을 실제로 적용해보는 것이다.

 이번 사업에는 춘천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강원정보보호지원센터, 한국바이오인식협의회(KBID), 파이리코, 반려동물 안면인식 기업, 반려동물 협동조합 등 다양한 기관이 함께 참여한다. 사업기간 중에는 비문, 안면정보 기반의 데이터베이스 구축, 신규 솔루션의 성능 시험평가 체계 구축과 이를 기반으로 한 유기·유실견 조회 시스템 개발 등이 종합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김태헌 대표는 “이번 시범사업 추진은 파이리코가 생체인식 분야에서의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의미가 크다”며 “이는 꾸준히 반려동물 생체인식 관련 기술 역량과 표준화 역량을 쌓아온 결과”라고 말했다.

 파이리코는 지난 2018년 9월 UNIST에서 출발한 펫테크(Pet Tech) 스타트업이다. 대학원 과정 중 사람의 홍채인식 기술을 연구하던 김태헌 대표가 반려견 입양을 계기로 반려동물의 홍채인식 사업아이템을 구상한 것이 시작이었다. 파이리코는 지속적인 사업 아이템 구체화, 고도화 작업을 통해 현재의 비문, 안면 정보를 활용한 ‘다중 생체인식 기반 반려동물 개체식별 솔루션’을 완성했다.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구미현 기자 = 파이리코는 반려동물의 생체정보를 인식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파이리코는 디지털 뉴딜사업, 대덕연구개발특구 R&BD사업, 중소벤처기업부 TIPS 프로그램, 한국특허전략개발원 IP R&D 사업 등에 연이어 선정되며 기술역량을 인정받았다. 더불어 생체인식 기술의 국내외 표준화를 위한 작업도 진행 중이다. 파이리코는 지난 2020년 4월, 국제전기통신연합 스터티그룹(ITU-T SG17)에 신규 표준과제를 제안해 승인받으면서 국제표준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

 이번 춘천시 시범사업 추진은 지난 2020년 하반기 행정안전부가 주최한 ‘도전, 한국’ 공모과제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덕분이다. ‘반려견, 반려묘 유기예방 또는 동물등록제 활성화’라는 공모과제에 출전한 파이리코는 가장 높은 평가를 받으며 장관표창을 거머쥐었다. 이후 후속 연계 과제에 선정되며 실제 실증사업을 추진하게 된 것이다.

 김태헌 대표는 “꾸준한 기술개발 노력과 사용자 경험 데이터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개발하면서, 많은 보호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며 “이번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반려동물 생체인식 솔루션이 정식 동물등록 수단으로 인정받도록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파이리코는 반려동물 생체인식 솔루션 기반 어플리케이션 ‘피터펫(Peter Pet)’을 출시, 운영 중이다. 사용자들은 스마트폰 등을 기반으로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반려동물의 생체정보를 등록할 수 있으며, 현재 3,000마리 이상의 반려견 생체정보가 등록돼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