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내가 키운다' 김현숙 "친정엄마가 암"…절친 김정태, 위로

등록 2021.10.20 13:57:16수정 2021.10.20 14:11: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내가 키운다'. 2021.10.20. (사진 =  JTBC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조민정 인턴 기자 = 김현숙을 향한 김정태의 진심 어린 응원이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20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에서는 지난 주 김현숙과 하민을 찾아 밀양에 온 배우 김정태 가족과 김현숙 가족의 저녁 시간이 그려진다.

김현숙은 밀양으로 이사 온 후 김정태 가족이 밀양에 초대된 최초의 손님이라고 밝힌다. 이에 보답이라도 하듯 김정태는 김현숙의 밀양 집 마당에 아궁이를 손수 설치해 눈길을 끈다. 김정태는 아궁이를 설치한 뒤 저녁식사를 위해 불을 피우는데, 자신만만한 모습과는 달리 아궁이 속 불이 과도하게 커져 연기 속에 갇힌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두 가족은 밀양표 솥뚜껑 삼겹살 먹방을 선보였다. 특히 김정태의 둘째 아들 시현이는 긴 삼겹살을 잘라먹지 않는 삼겹살 먹방으로 '내가 키운다' 공식 먹방 영재인 하민이를 위협한다. 이어 김정태만의 비법으로 끓여낸 라면이 등장하자 두 아이는 각자 면치기 필살기를 선보여 출연자들을 놀라게 한다.

한편, 대학교 시절부터 친했던 김현숙과 김정태는 오랜만에 단둘이 티타임을 가지며 근황 토크를 이어간다. 김현숙은 최근 친정 엄마에게서 암세포가 발견돼 항암 치료를 해야 한다고 밝히고, 이에 김정태는 과거 초기에 암을 발견해 치료했던 본인의 경험을 바탕으로 김현숙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해주며 위로해준다. 또 솔로 육아를 하고 있는 김현숙에게 응원을 전한다는 후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875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