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직원 2명에 85억 털린 수자원공사 '수변사업' 전수조사 착수

등록 2021.10.22 09:59:33수정 2021.10.22 10:2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개부서 및 전 사업장 조사 나서, 11월까지 재발방책 마련키로
수자원공사 '내부통제 강화' 사과…비리엔 개인일탈 행위 '선긋기'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한국수자원공사 본사 전경.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한국수자원공사가 부산 '에코델타시티(EDC)' 사업과정에서 내부 직원의 수십억대에 이르는 횡령 혐의가 발생하자 전 사업장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22일 수자원공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수변사업이 진행 중인 모든 사업장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며 "직원비리 발생의 원천차단을 위해 부사장 지휘아래 재발방지대책 수립에 나서 11월 중으로 구체적인 로드맵도 완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자원공사는 부산에코델타시티를 비롯해 송산그린시티, 구미하이테크밸리 등 8개의 수변사업을 진행 중이거나 진행을 완료했다. 이들 사업을 맡고 있는 부서는 모두 7개에 이른다.

또 재발방지대책은 부사장을 단장으로 위기대응반과 재발방지단을 구성해 관련 부서 전체가 참여하는 등 전사 차원에서 추진된다.

수자원공사 등에 따르면 부산에코델타시티(EDC) 조성사업을 위한 토지보상 뒤 취득세 납부과정에서 거액을 횡령한 재무담당 직원 2명이 경찰에 고발돼 수사중이다.

공사는 자체조사를 통해 이들이 토지보상 이후 진행된 소유권이전등기(소유주→수자원공사)를 위한 취득세 납부과정에서 세액을 중복 청구하는 방식으로 2014년부터 2020년에 걸쳐 약 7년간 85억원을 횡령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공사는 부산EDC 사업단에 대한 내부 종합감사 때 이들이 맡았던 해당 사업의 취득세 납부 현황을 조사, 범행수법과 규모를 파악했다.

공사는 인지 즉시 관할서인 부산강서경찰서에 횡령혐의로 이들을 고발한 뒤 채권확보를 위한 변호사를 선임하고 소송에 들어갈 예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국수자원공사 직원 부산 에코델타시티사업 횡령사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1. photo@newsis.com

공사는 이번 공금 횡령이 장기간에 걸쳐 계획·의도적으로 이뤄졌고 회사에 손해를 입힌 사건이라고 보면서도 '개인의 일탈행동'이라고 선을 그었다.

수공 관계자는 "자체감사 등 내부 통제시스템을 통해 적발, 사법당국에 지체 없이 고발한 사안"이라면서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송구스러운 마음이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개인의 일탈인 이번 일을 계기로 향후 내부통제를 더욱 정교히 설계하고 직원교육 및 처벌규정을 강화해 이러한 사건이 재발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