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에 부는 문학의 바람’…제주문학관 개관

등록 2021.10.23 14:53:00수정 2021.10.23 17:5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건립 예산 확보 도종환 국회의원 등 4명 감사패 전달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제주문학관 개관식. (사진=제주도 제공) 2021.10.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뉴시스] 강경태 기자 = 제주지역 최초 문학전문공간인 제주문학관이 23일 개관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3일 오전 제주시 도남동에 있는 제주문학관에서 ‘제주에 부는 문학의 바람’을 주제로 개관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과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및 도의원, 도종환 국회의원(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제주문학관 작품 기증자 및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제주어 노래 및 거문고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기념사 및 축사, 테이프 커팅식, 제주문학관 전시 관람 순으로 진행됐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제주문학관 건립 예산 확보에 기여한 도종환 국회의원과 많은 자료를 제주문학관에 기증한 이문교 전 4·3평화재단 이사장, 고(故) 현용준 제주대학교 교수, 고 정인수 작가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기념사를 통해 “제주문인들의 숙원인 제주문학관이 문을 열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개관을 위해 도움 주신 모든 분께 도민을 대표해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제주문학관 개관식. (사진=제주도 제공) 2021.10.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제주문학관은 문화예술 콘텐츠를 넘어 산재한 지역 문학 자료들을 체계적으로 수집·보존·관리·연구하는 제주문학 진흥의 거점이 될 것이다”라며 “제주도는 제주문학관이 대한민국 대표 문학관이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도종환 국회의원은 축사를 통해 “제주문화 속에 녹아있는 제주사람들의 땀과 눈물이 아름답게 승화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문학이며 그래서 소중하다”며 “그 문학을 담아낼 그릇이 비로소 이렇게 완성돼 참 기쁘고, 제주문학을 활성화해 제주정신이 꽃피는 그런 공간으로 운영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좌남수 의장은 “제주문인들의 오랜 숙원사업인 제주문학관이 정부와 제주도가 적극 협력·지원해 개관에 이르게 돼 감격스럽다”며 “앞으로 제주문학관이 제주 문인들의 사랑방이 돼 감동과 위안을 주는 작품들이 많이 창작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제주문학관은 총사업비 97억원(국비 19억·도비 78억)을 투입해 지상 4층 규모로 조성했으며, 전시실·수장고·대강당·세미나실·북카페 등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tk28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