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병옥 음성군수 '4C정책' 통했다, 변화·기회·도전·역량

등록 2021.11.08 10:56: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음성=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 음성군이 '4C 정책'으로 민선 7기 성과를 거두고 있다.

4C는 변화(Change)·기회(Chance)·도전(Challenge)·역량(Capability)을 의미하는 조병옥 군수의 핵심 키워드다.

군은 신에너지, 자동차물류, 뷰티헬스, 지능형부품, 기후환경농업 등 5대 신성장동력산업을 100년 먹거리로 선정하면서 인구 감소 등 소멸 위험에 따른 변화에 주목했다.

군은 수소와 이차전지, 시스템반도체 등 신산업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전담팀을 구성해 새로운 관점에서 신산업계 동향을 파악하는 등 틈새전략을 모색하는 중이다.

보편적인 수소 생산과 이를 활용한 모빌리티 연계산업 육성 대신, 안전·교육·시험인증 산업 육성으로 군정 방향을 재설정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산업 규모가 커지자 교통·물류산업,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 전기차 생산과 같은 시스템반도체산업 등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associate_pic

선택적 정부 공모사업 도전으로 미래 신산업 육성을 위한 핵심 인프라 구축에도 나서고 있다.충북에너지 산학융합지구, 수소 가스안전체험교육관, 수소버스 부품지원평가센터와 전기차 배터리 이차사용 기술지원센터,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스마트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의 유치에 성공했다.

군은 신산업 핵심기관 유치와 인프라 조성 등으로 미래 신성장동력산업 육성 기틀도 마련했다.㈜코캄 등 21개 기업을 유치해 1조171억원, 3836명의 고용효과를 끌어냈다.

군은 이러한 4C 정책 추진으로 민선 7기 3년 간 7조9000억원의 투자유치, 지역총생산(GRDP) 8조1688억원, 1인 GRDP 7814만원으로 충북 도내 2위, 15~64세 고용률 76.9%로 도내 1위 등의 성과를 달성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w6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