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T위즈 창단 첫 통합우승, 수원 들썩…"막내가 해냈다"

등록 2021.11.19 11:37:14수정 2021.11.19 11:38: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KT위즈 두산 8-4 꺾고 4전 전승으로 한국시리즈 우승
염태영 시장 "창단 최단기간 통합우승, 환희·감격 잊지않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18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KBO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4차전 경기, 8대4로 승리를 거둬 4연승으로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KT 선수들이 트로피를 들고 자축하고 있다. 2021.11.18. yes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변근아 이병희 기자 = "지역 연고팀이 있는 것도 행복한데 우승까지 하니 너무 기쁘고 자랑스럽네요."

경기 수원에 연고를 둔 KT위즈가 2021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머쥔 가운데 수원 시민들도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KT는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KBO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8-4로 승리했다.

 KT는 한국시리즈에 처음 진출해 4전 전승을 거뒀다. 첫 진출팀이 내리 4경기를 이긴 것은 처음이다.

이러한 성과에 수원시민들은 오랜만에 지역 연고 구단이 우승했다며 크게 기뻐했다.

광교에 사는 이모(44)씨는 "여덟살 밖에 안 먹은 막내 KT가 이렇게 듬직하게 우승해낼 줄 몰랐다. 정말 기쁘고, 내년에도 수원에서 우승 승전보를 울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팔달구 우만동에 사는 유모(38)씨도 "예전 현대유니콘스가 수원에 있을 때는 실력은 좋았지만 '수원팀'이라는 느낌은 없었다"면서 "KT는 진짜 수원의 팀이고 이번에 KBO리그 최고의 팀이 됐다. 2015년부터 7년 동안 열심히 응원한 보람이 있다. 내년에도 또 우승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수원이 다른 어떤 도시에도 뒤지지 않는 스포츠 도시라는 점을 강조하는 시민들도 있다.

권선구 금곡동에 사는 홍모(31)씨는 "우승을 계기로 수원이 서울에 뒤지지 않는 스포츠 도시라는 점이 널리 알려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18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KBO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4차전 경기. 8대 4로 우승을 차지한 KT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1.11.18. misocamera@newsis.com


시민 박모(33)씨도 "야구를 비롯해 축구, 농구, 배구까지 여러 구단이 수원을 연고로 하고 있고 성적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면서 "한때는 축구의 도시라고 불리던 수원이었는데 이제는 야구의 도시, 더 나아가 모든 스포츠의 도시가 된 것 같다"며 즐거워했다.

다만, 이번 한국시리즈가 수원 홈구장이 아닌 서울 고척돔에서 진행된 것을 아쉬워하는 소리도 일부 나왔다.

장안구에 사는 황모(35)씨는 "결과론적이기는 하지만 날씨가 그렇게 추웠던 것도 아닌데 수원 홈구장이 아닌 고척에서 한국시리즈를 했다는 게 너무 아쉽다. 수원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으면 감회가 더 남달랐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수원시는 KBO에 프로야구 10구단 유치 제안서를 제출한 2011년부터 지금까지 KT 위즈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며 막내 구단 성장에 큰 역할을 했다.

홈구장도 470억원(국·도비 포함)을 투입해 수원야구장을 2차례에 걸쳐 증축하고 편의시설을 정비, 2만2000석 규모의 ‘수원 KT 위즈파크’로 재탄생시켰다.

이 같은 지원에 힘입어 2013년 1월 창단한 KT 위즈는 이듬해 퓨처스리그(2군 리그)에 참가했고, 2015년 ‘열 번째 구단’으로 1군 리그에 데뷔했다.

하지만 막내 구단에 1군 리그의 벽은 높았다. 2015년 52승 91패로 최하위를 기록했고, 2016년에도 53승 89패로 순위표 끝에 자리했다.

그러나 2019년 제3대 이강철 감독이 부임하며 KT위즈는 변화하기 시작했다. 그해 71승 71패로 꿈의 5할 승률을 달성했으며, 리그 순위 6위로 포스트시즌 진출에는 실패했으나 만년 하위권에서는 벗어나 의미 있는 성적을 거뒀다.

2020년에는 81승 61패로 정규시즌 2위를 차지하며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으며, 올해 2021시즌은 마지막 타이브레이크까지 치르며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염태영 시장은 "창단 최단기간 내 통합우승이라는 마법 같은 일이 현실이 된 오늘의 환희와 감격을 잊지 않겠다"며 "KT 위즈의 우승이 우리 시 모든 프로 스포츠팀의 우승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ga99@newsis.com,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