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충청의 아들…충청에서 정권교체 신호탄 쏜다"(종합)

등록 2021.11.29 09:54: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석열, 2박3일 충청으로…"충청, 캐스팅보트" 대망론 불지펴
'이재명의 민주당' 발언에 "사당의 길이자 독재적 발상" 비난
청년 정치…"쓰고 버리는 정치 액세서리 아냐…국정 파트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대선 D-100,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 및 청년본부 출범식'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28.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권지원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대선 D-100일인 29일 첫 중앙선대위회의를 주재하며 '충청대망론'에 불을 붙였다. 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향해서는 민주당을 청와대의 여의도 출장소로 만들 사람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윤 후보는 이날 모두 발언에서 "D-100일 되는 날 첫 선대위 회의를 하고 저는 첫 일정으로 충청지역 2박3일 일정으로 가게됐다"며 "저는 충청의 아들이고 충청은 제 고향이나 다름없다. 충청지역에서 정권교체 신호탄을 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역사를 보면 충청은 늘 캐스팅보트를 쥔 지역이고 대선 승부처였다. 중원인 충청에서 정권 교체의 신호탄을 쏘아올리는 걸 시작으로 승리의 100일 대장정 나서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세종특별자치시의 밀마루 전망대를 시작으로 2박3일 충청 일정을 시작한다.

선대위는 앞서 "대선 D-100일 시점에 기획한 이번 지역 일정의 의미는 '균형과 미래'"라고 설명했다.

선대위는 "대한민국 국토의 중심축이자 행정의 중심지인 충청은 대한민국의 균형 성장과 조화로운 발전의 핵심 거점"이라며 "과거 동남권 산업 발전과 오늘의 수도권 과밀을 극복하는, 신(新)중부권 시대로의 도약에 대한 윤석열 후보의 의지를 보여드릴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향해 "독재적 발상"이라며 비난했다. 그는 "제가 후보에 확정된 후 민주당 상대 후보에 대한 비판을 자제했다. 그렇지만 오늘은 한국정치에 대해 한 말씀 드리겠다"며 작심 발언을 시작했다.

윤 후보는 "이 후보는 요즘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이라고 말한다. 민주당 정부의 실정으로부터 본인을 분리하고자 하는 그런 '쇼잉'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그 말 속에 진심이 담겨있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말 속에는 "민주적인 공당아니라 대선 후보 개인의 사당의 길을 가겠다는 발상이 숨어있다"고 했다.

그는 "이런 발상에서 '청와대 독재'가 싹트고 집권당이 청와대의 여의도 출장소로 전락한다. 그야말로 독재적 발상이다"고 비난했다.

윤 후보는 "민주주의와 정당정치의 발전을 위해 결코 허용돼서는 안 된다"며 자신은 "국민의힘이 배출한 대통령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당을 존중하고 입법부를 존중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후보는 또 "청년 프렌들리 정부가 되겠다"며 "청년은 선거 때 쓰고 버리는 정치적 액세서리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전날(28일) 서울 여의도에서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청년위)'와 '청년본부' 출범식을 진행했다. 윤 후보는 청년위의 위원장을 직접 맡았다.

그는 "어제 청년과 만나 정부의 모든 부처에 '청년 보좌역'을 두겠다고 약속했다"며 "(청년보좌역은) 정책의 시혜 대상아니라 국정 운영 파트너 될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청년의 뛰어난 역량, 열정, 패기 도전정신을 국정운영 동력으로 삼을 것"이라며 "이준석 대표는 우리나라 정치사상 최초 30대 당대표다. 국민의힘은 이미 청년의 당이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에서 이런 추세는 불가역적 현상"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