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9월 은행 부실채권비율 0.51%…역대 최저 수준

등록 2021.11.30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금감원, 9월말 국내은행 부실채권 현황 발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9월 국내 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이 전분기보다 하락하며 역대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가계·기업여신 모두 하락했다.

금융감독원이 30일 발표한 '9월말 국내은행 부실채권 현황'에 따르면 올해 9월말 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은 0.51%로 전분기말(0.54%) 대비 0.03%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월말(0.65%) 대비로는 0.14%포인트 하락했다. 역대 최저 수준이다.

부실채권은 11조9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3000억원 감소(2.3%)했다. 기업여신이 10조3000억원으로 전체 부실채권의 대부분(86.2%)을 차지했다. 이어 가계여신(1조5000억원), 신용카드채권(1000억원) 순이었다.

같은 기간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56.7%로 전분기말(155.1%) 보다 1.6%포인트 상승했다. 전년 동월말(130.6%) 대비로는 26.1%포인트 늘었다.

올해 3분기 중 신규발생 부실채권은 2조900억원이었다. 전분기(2.6조원) 보다 2000억원 증가했다. 특히 기업여신 신규 부실은 2조3000억원으로 전분기(2조원) 대비 3000억원 늘었다. 가계여신 신규부실은 5000억원으로 전분기와 유사했다.

부실채권 정리규모는 3조1000억원으로 전분기(4조2000억원) 보다 1조1000억원 감소했다. 전년 동기(3조6000억원)에 비해서는 5000억원 줄었다. 세부적으로는 ▲상·매각(1조2000억원) ▲여신 정상화(1조원) ▲담보처분을 통한 여신회수(8000억원)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기업여신 부실채권비율(0.72%)은 전분기말(0.76%) 대비 0.04%포인트 하락했다. 대기업여신(0.97%)은 전분기말(1.00%) 대비 0.03%포인트, 중소기업여신(0.60%)은 전분기말(0.65%) 대비 0.05%포인트 하락했다. 또 개인사업자여신(0.22%)은 전분기말(0.23%) 보다 0.01%포인트 감소했다.

가계여신 부실채권비율(0.17%)은 전분기말(0.18%) 대비 0.01%포인트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0.12%)은 전분기말(0.13%) 대비 0.01%포인트, 기타 신용대출(0.27%)도 전분기말(0.28%) 대비 0.01%포인트 줄었다. 신용카드채권 부실채권비율(0.83%)은 전분기말(0.83%)과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