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버스킹·콘서트·연극…밀양 아리나, 12월 내내 축제

등록 2021.12.03 11:51: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밀양=뉴시스] 안지율 기자 = 경남 밀양시는 부북면 옛 연극촌인 아리나에서 가족과 따뜻한 연말연시를 보낼 수 있는 12월 토요극장으로 버스킹 한마당, 연극, 콘서트, 전시, 성과 공유회 등을 한달간 마련했다.
 
 첫 번째 행사로 대경대 학생들의 음악과 연극으로 구성된 '제2회 대경대학교 한류 문화제'가 스튜디오 1극장과 2극장에서 열린다.
 
 4일에는 대학생들의 자작곡과 대중음악을 다양하게 편곡해 밴드 음악에 맞춰 2시간 동안 19곡을 공연하는 '실용음악 콘서트'가 개최된다.

 10일부터 18일까지는 '그류?그류!,' '사천의 선인,' '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 '파란나라' 등 코미디극과 서사극 장르의 연극이 무대에 오른다.
 
 20일부터 26일까지 지역예술인들로 구성된 밀양 아리나 예술단 전시분과회가 '아리나와 함께 하는 아름다운 동행'전을 스튜디오 2극장에서 선보인다.
 
associate_pic

연극 '크리스마스에 삼십만원을 만날 확률'  *재판매 및 DB 금지


 전시분과회 소속 14명의 지역 예술 작가가 도자기, 금속, 한지, 조소, 서양화, 오브제아트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작품 30여 점을 전시한다.
 
 23일 오후 3시30분에는 '2021 버스킹 한마당'이 우리동네극장에서 열린다. 2021년 한 해 매주 토요일 아리나를 흥겨움과 열정의 공간으로 만들어 준 아리나 예술단 공연분과 15팀, 139명이 그동안의 활동 성과를 영상으로 보여주고, 다양한 버스킹을 통해 또 한 번의 감동을 준비하고 있다.
 
 24일 오후 2시와 28일 오후 6시에는 스튜디오 1극장에서 송년 연극 2편이 무대에 오른다.
 
 '크리스마스에 삼십만원을 만날 확률'과 '노래와 함께 딸에게 쓰는 편지'로 밀양시민극단 아리나 단원들이 준비한 공연이다. 아리나 단원들은 연극에 끼가 있거나 좋아하는 시민들로 구성된 극단으로 크리스마스와 연말의 설렘을 공연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부대행사로는 21일부터 26일까지 성벽극장 로비에 '2021 밀양아리나 공연포스터와 추억의 영화포스터 전시회'가 열려 공연과 행사를 관람하는 시민들에게 또 다른 추억과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아리나 관계자는 "2021년은 코로나19로 많은 인원이 모일 수 없어 공연과 행사 준비에 어려움도 많았고 아쉬움이 컸다"며 "2022년에는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끌어내고 재미와 감동을 줄 수 있는 작품과 공연에 대해 더 고민하고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lk993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