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공주시, 공익직불금 지급…1인당 평균 165만원

등록 2021.12.07 14:35:46수정 2021.12.07 16:12: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만 1000여 농가… 대상 총 181억원 지급

associate_pic

공공비축미곡 수매현장 *재판매 및 DB 금지


[공주=뉴시스]송승화 기자 = 충남 공주시는 2021년 기본형 공익직불금 181억원을 1만 1000여 농가에 지급한다고 7일 밝혔다.

기본형 공익직불제는 쌀 중심의 농정 패러다임을 전환해 작물 간의 형평성을 제고하고 농업 활동을 통해 환경보전, 농촌 공동체 유지, 식품 안전 등 공익을 창출키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2019년까지 쌀·밭·조건불리·변동직불금으로 지원해왔으나 지난해부터 기본형 공익직불금으로 통합 개편돼 농업인에게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지급단가 상향, 소농직불금 신설 등에 따라 올해 지급액은 전년도 186억원 대비 5억원이 감소한 181억원으로 1인당 평균 지급금액은 165만원이다.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농지소재지 읍면동에서 신청·접수를 받았으며 대량 검증 및 준수사항 이행점검 등을 통해 지난달 최종 지급대상자를 확정했다.

시는 우선 1만 800여명의 농업인에게 총 179억원을 지급하고, 남은 지급대상자 200여명에 대한 2억원은 지급 계좌 재확인, 감액 적용 등 행정절차를 거쳐 이달 중순 지급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