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산청사랑상품권 판매액 111억원 돌파…전년대비 3배 증가

등록 2021.12.08 10:0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올 발행액 120억원 달성 무난…조기소진 예상
시스템 개편 13일부터 지류상품권 판매 중지

associate_pic

[산청=뉴시스] 산청사랑상품권. *재판매 및 DB 금지


[산청=뉴시스] 정경규 기자 = 경남 산청군이 올해 발행한 산청사랑상품권 판매액이 111억원을 넘어섰다.

8일 산청군에 따르면 지난 11월말 기준 상품권(모바일·지류)판매액은 111억원으로 이는 지난해 판매액 33억원의 3배를 넘어서는 금액이다.

군은 전통시장을 비롯한 골목상권 등 지역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큰 도움이 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특히 올해 초 34억원의 군비를 들여 군민재난지원금을 상품권으로 지급한 사례와 맞물려 상품권 사용 증가로 인한 지역 내 소비확대 효과를 얻었다는 분석이다.

군은 올해 계획했던 상품권 발행액 120억원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산청사랑상품권의 인기가 높은 이유는 산청군이 올해 국비 8억2000만원 등 15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10% 할인혜택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상품권 판매대행점의 확대와 경품 이벤트, 지속적인 가맹점 등록 홍보 등의 노력이 동반상승 효과를 낸 것으로 분석된다.

군은 상품권 사용 활성화를 위해 지역 내 961곳의 가맹점에 가맹스티커를 제작·배부해 이용자들이 쉽게 가맹점을 확인 할 수 있도록 했다.

내년부터는 상품권 판매점과 환전지점도 확대된다. 현재는 지역 내 농·축협 19개 지점에서만 가능하지만 내년 1월부터는 경남은행과 새마을금고에서도 판매·환전이 가능하다.

지류 상품권의 경우 상품권 취급처 확대를 위한 시스템 개편으로 오는 13일부터 판매가 중지된다. 지류 상품권이 필요한 경우 구매를 서두르는 것이 좋다.

모바일 상품권은 예산 한도 내에서 계속 구매가 가능하지만 조기소진 가능성이 높다.

군 관계자는 “산청군은 올해 6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되기 위해 상품권 발행 규모를 기존 50억원에서 120억원으로 확대 한 바 있다”며 “지역사랑 상품권은 골목상권 활성화는 물론 지역 자본의 선순환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앞으로도 많은 이용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