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건설, 서초구 잠원동아 리모델링 수주…첫 '디에이치' 적용

등록 2021.12.08 15:06: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누적 수주액 3조9632억원…2년 연속 4조 목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현대건설이 서초구 잠원동아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의 시공권을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수주로 현대건설은 올해 누적 수주고를 3조9632억원으로 늘리며 2년 연속 4조 클럽 가입과 3년 연속 정비사업 1위 달성에 한 발짝 더 다가서게 됐다.

잠원동아아파트 리모델링주택사업조합은 지난 7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우선협상 대상자인 현대건설의 단독 입찰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 554표 중 540표의 득표(득표율 97.5%)의 찬성으로 현대건설을 최종 시공사로 선정했다.

2002년 준공된 잠원동아아파트는 서울시 서초구 잠원동 157번지 일대 2만 9715㎡ 부지에 위치한 지하 2층, 지상 20층의 공동주택 8개동, 총 991가구로 이뤄져있다.
 
잠원동아아파트는 용적률이 316%로 재건축으로 진행할 경우 3종 일반주거지역에 해당돼 서울시 도시계획 조례 등에 따라 기준 용적률 250% (최대 300%)를 적용 받기 때문에 용적률을 줄여야 할 가능성이 높았다. 하지만 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용적률 규제를 적용 받지 않고 지하 6층, 지상 23층의 공동주택 8개동, 총 1127세대로 총 136세대를 증가시킬 수 있게 됐다.

잠원동아아파트는 지하철 7호선 반포역과 매우 인접한 초역세권인 동시에 3, 7, 9호선이 지나는 고속터미널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어 교통이 편리하다.

현대건설은 잠원동아아파트의 입지와 상품성에 걸맞게 리모델링 최초로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 '디에이치'를 적용할 방침이다. 단지 이름을 '디에이치 르헤븐'(THE H LE HEAVEN)으로 명명했다.

현대건설은 한강 조망이 가능한 최상층 공간에는 140m 길이의 대형 스카이 커뮤니티를 마련해 파노라마 한강 뷰를 감상할 수 있고, 단지를 통합하는 750m 길이의 스카이 가든을 조성해 가치를 높일 예정이다.

또 단지 중앙 선큰 주변으로 실내 수영장과 피트니스, 골프연습장, 사우나, 도서관 등도 마련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 리모델링 전담조직을 구성하고 리모델링 사업에 뛰어든 현대건설은 올해 1월 용인 수지 신정마을9단지 리모델링사업을 단독으로 수주한데 이어 ▲성동구 금호벽산아파트, ▲서초구 반포MV아파트, ▲서초구 잠원동아아파트까지 올해 총 1조 2157억원 규모의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했다.

이외에도 지난달 ▲군포 산본 개나리13단지, ▲수원 영통 신명·동보아파트 리모델링 시공사 입찰에도 우선협상대상자 자격으로 단독으로 참여해 이달 중 5000억원 규모의 리모델링 사업 시공권 확보를 앞두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리모델링사업 시장 확대에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전문 인력 충원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꾸준히 역량을 강화한 것이 올해 입찰에 참여한 모든 리모델링 사업장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는 쾌거로 이어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리모델링사업 외에도 동작구 흑석9구역, 안산 고잔연립3구역 등 추가 수주를 통해 지난해에 이어 다시 한 번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하고 업계 최초 3년 연속 도시정비사업 1위의 위업을 달성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