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찰, 은수미 시장 채용비리 의혹 관련자 3명 영장신청…"4번째 신청"

등록 2021.12.08 16:17:23수정 2021.12.08 16:2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달 3번째 신청에도 검찰 "범죄혐의 소명 부족" 보완수사 요구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았다가 대법원 판결로 기사회생한 은수미 성남시장이 16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고등법원에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10.16.jtk@newsis.com


[수원=뉴시스]변근아 기자 = 경기 성남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 부정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핵심 관계자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로써 경찰은 해당 사안에 대해 네 번째 영장신청을 한 것이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은수미 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 등이 성남지역 내 공공도서관 등에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관계자 A씨 등 3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8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9월 이들에 대한 첫 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이 보완수사가 필요하다며 반려했다.

이어 두 번째 영장 신청은 검찰에서 불청구 결정을 내렸으며, 지난달 세 번째 영장을 신청했으나 범죄혐의 소명 등에 대한 보완 수사가 필요하다며 무산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에 대한 구속 여부가 결정된 다음 은 시장에 대한 소환조사 여부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종택기자 =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원들이 1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청에서 은수미 시장의 채용비리 의혹 관련 압수수색을 마치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2021.02.01.jtk@newsis.com


경찰은 지난해 9월15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들의 공공기관 부정채용 의혹의 진실을 밝혀주세요’라는 게시글이 올라오면서 수사에 착수했다.

해당 청원인은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은 시장 선거캠프에서 활동한 자원봉사자로 자신을 소개했다.

이 청원인은 "모 도서관 공무직 2차 면접시험에서 2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는데 최종 선발인원 15명 중 무려 7명이 은 시장 캠프의 자원봉사자"라며 "확률적으로 엄청난 수치"라고 주장했다.

성남시장 비서실에서 근무하다 사직한 A씨도 지난해 11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은 시장의 캠프 출신이 산하기관에 부정 채용됐다는 내용의 신고서를 제출했다.

경찰은 여론이 집중되고 사안이 중대한 만큼 지난해 12월 초 성남중원경찰서에서 수사하던 은 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 부정채용 관련 수사를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로 이관했다.

이어 지난 2월 이런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성남시청과 서현도서관 등 6곳에 6개 수사팀, 20여 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은 시장은 지난해 12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수사에 적극적으로 임해 조속히 의혹을 해소하는 한편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gaga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