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도의회 내년 본예산 심사 종료 ‘행정명령 업소에 80만원’

등록 2021.12.08 16:32:10수정 2021.12.08 16:4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북도 9조971억(34억3000만원 삭감), 도교육청 4조2377억(68억5000만원 삭감)
행정명령이행업소 민생회복자금 80만원으로 수정 가결
오는 13일 본회의 최종 의결 예정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정수 전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오른쪽)이 8일 도의회 기자실에서 2022년도 전북도, 도교육청 예산안 심사 결과를 밝히고 있다. 2021.12.0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8일 2022년 전라북도 예산을 9조971억원으로 수정 가결했다고 밝혔다.

당초 전북도가 제출한 9조1005억원보다 34억3000만원이 삭감된 예산이다.

4조2445억원을 요청한 전북도교육청 예산 역시 68억5000만원이 삭감된 4조2377억원으로 확정됐다.

전북도 소관 주요 심사의결 내용을 보면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행정명령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상시설 영업자들에 대한 재난지원금 지급액을 도 제출안보다 10만원을 증가한 80만원으로 확정, 민생회복효과 증대를 도모했다.

초대의회 회의록 한글 DB구축 사업 등 총 25개 사업은 34억2878만원을 삭감했다.

도교육청 소관은 학교도서관 활성화 사업의 경우 사서 충원이 원활치 않아 30억원을, 테마식 현장체험학습비의 경우 코로나19 장기화로 35억원 등을 삭감하는 등 23개 사업에 68억 5300만원을 삭감했다.

김정수 위원장은 “위드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재정의 적극적 역할과 전략적 재원 배분이라는 중점 목표를 위해 재정이 고루 투자되었는지,세입추계는 적정한지, 불필요한 예산은 없는지 등에 대해 꼼꼼히 심사했다”며 “심사기간 중 예결위원들의 권고사항을 적극 반영하여 경기부양과 민생안정 및 교육환경 개선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전북도와 교육청에 주문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