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산화폐 다온, 3년간 경제효과 1조원대…경제효과 '톡톡'

등록 2022.01.24 09:21: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최근 3년간 7454억 원 발행, 경제효과 9865억 원
작년도 발행 목표액 2500억보다 50% 늘어난 3823억 발행

associate_pic

[안산=뉴시스]천의현 기자=경기 안산시청 전경.


[안산=뉴시스]천의현 기자 = 경기 안산시는 2019년 4월 안산화폐 ‘다온’ 첫 발행 이후 작년 말까지 총 7,454억 원이 발행됐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3년간 발행한 다온 7,454억 원 중 99%인 7,380억 원은 관내에서만 사용됐고, 유통과정에서의 부가가치를 포함해 총 9,865억 원의 경제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다온 발행에 들어간 예산 436억 원 대비 약 23배에 달하는 수치다.

다온 발행 이후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가맹점은 3만4000여개소로 확대됐고, 카드 발급 건수는 전체 안산시 인구 74만의 77% 수준인 57만744건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로 인한 특별할인 10%, 재난지원금 지급 등으로 이 기간 월 평균 15만 명이 다온을 사용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 지원에 동참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작년도 다온 발행 목표액을 2,500억 원으로 잡았으나, 소비지원금 지급 및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삼성페이,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등 도입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까지 더해지면서 당초 목표액보다 1,323억 원을 초과한 총 3,823억 원을 발행했다.

작년 6월 도입된 삼성페이 결제로 같은 해 11월까지 다온 삼성페이 결제는 총 75만7,191건, 매달 평균 15만1,438건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시행 8개월 만에 누적 금액 20억 원, 배달건수 8만 건을 달성해 안산시민의 보편적인 결제수단으로 정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5월 시민 3,87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다온 관련 설문조사에서는 ‘안산화폐 다온이 소상공인 매출 증대에 많은 도움이 된다’는 물음에 81.6%(3천166명)가 긍정적으로 답하기도 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지난 3년간 안산화폐 다온으로 소상공인을 지원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동참해주신 시민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올해도 지역경제를 살리는데 전력을 다해 시민여러분과 소상공인들이 온기를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dy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