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전 보문산 도시여행 인프라 조성사업 중단하라"…시민대책위 발족

등록 2022.01.24 11:24: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관공동위원회 거버넌스 무시한 일방행정 사과해야"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 보문산도시여행인프라조성사업 중단 시민대책위원회가 24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사업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1.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 시민단체와 진보정당들이 '보문산 도시여행인프라조성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을 비롯한 환경단체와 정의당·녹색당·진보당 대전시당 등으로 구성된 '보문산 도시여행인프라조성사업 중단 시민대책위원회'는 24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사업의 즉각 중단과 대시민 사과를 요구했다.

특히 대전시가 최근 확정한 48.5m높이의 '보문산 큰나무 전망대' 조성사업 중단을 촉구하면서 "민관공동위원회 거버넌스를 사업추진을 위한 구색맞추기와 허수아비로 전락시키고 일방적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보문산 권역 관광활성화 계획 수립을 위해 구성된 '민선 7기 보문산 활성화 민관공동위원회'가 전망대 및 명소화 조성을 협의했으나 최종 협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지적하면서 "그럼에도 대전시가 현상설계 공모작을 선정하고 명칭을 확정했다"고 꼬집었다.

또한 "총 사업비 1523억원 가운데 시민단체의 민관공동위 제안사항은 주민참여사업과 관련해서는 예산편성이 전무할 뿐만 아니라, 야생동물 서식지와 경관 훼손이 우려되는 모노레일엔 180억원, 타당성 검토를 거치지 않은 스카이워크 설치엔 40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탄소중립을 선언한 허태정 시장이 선거기간이 되니 본인의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산과 하천에 개발의 삽을 꽂는 것은 아니냐"고 비난하면서 "사업을 당장 중단하고, 민의를 담은 거버넌스와 숙의과정을 무시한 일방행정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