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전세가율 두 달째 오름세…하반기 갭투자 고개 드나

등록 2022.01.26 0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KB부동산 주택가격 동향 자료
서울 전세가율 두 달 연속 상승
청약 대기수요 느는데 공급부족
계약갱신청구권 만료기간도 도래
전세가율 높아지면 갭투자 우려도

associate_pic

뉴시스 자료사진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기준금리 인상, 대출규제 여파로 집값 상승폭이 둔화되고 있는 와중에 서울의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격 비율)이 두 달 연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매매가격 상승세가 주춤한 가운데 올해 하반기 전세가격이 상승할 경우 전세가율도 높아지면서 갭투자(전세보증금을 끼고 집을 매입하는 것)가 다시 고개를 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26일 KB부동산 월간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의 종합 전세가율은 지난해 11월 57.95에서 12월 57.97로 오른 뒤 올해 1월에는 57.98로 두 달째 오름세를 보였다.

전국 전세가율도 2020년 11월 65.42에서 계속 하락해 지난해 12월에는 62.82까지 떨어졌지만 이달 62.87로 14개월 만에 상승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전세가율은 하락세를 보였다. 전세가격 보다 집값이 더 많이 오르면서 전세가율도 낮아진 것이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전국 종합주택 전세가율은 66.9에서 시작해 2018년 1월 68.6으로 정점을 찍은 뒤 지속적으로 하락해 2021년 12월에는 63.8까지 떨어졌다.

지난해 말부터 기준금리 인상과 대출규제 여파로 집값 상승세가 둔화되면서 전세가율도 상승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특히 3기 신도시 사전청약 등으로 인한 청약 대기수요가 늘어나는 가운데 올해 하반기 임대차법에 따른 계약갱신청구권 만료기간이 도래할 경우 전세가격이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한다.

매매가격이 안정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전세가격이 큰 폭으로 오를 경우 전세가율도 상승할 수 있다.

두성규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아직 공급부족 상태가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3기 신도시 사전청약도 진행 중인 만큼 청약을 기다리는 분들은 임대차 시장에 머물러야 하기 때문에 수요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며 "전세가격은 수급 불균형의 영향으로 더 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associate_pic

뉴시스 자료사진

이어 "매매가격은 당분간 안정세가 유지되겠지만 전세시장은 불안 요인들이 많아 향후 전세가율도 올라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효선 NH농협은행 부동산수석위원도 "전국적으로 집값이 급등하면서 아파트 전세가율은 하락하는 추세였다"며 "그러나 올해 3분기 이후 보증금을 4% 이상 올릴 수 있는 매물이 쏟아지면서 전셋값도 크게 오를 전망"이라고 밝혔다.

하반기 전셋값 상승으로 전세가율이 오를 경우 전세를 끼고 집을 매매하는 갭투자가 다시 고개를 들 가능성도 있다.

특히 올해는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가 본격 시행되는 등 대출 받기가 더 어려워지면서 갭투자를 활용한 내 집 마련 수요도 늘어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두성규 선임연구위원은 "현 정부가 갭투자를 규제하고 있어 주춤하고 있지만 전세가율이 올라가면 갭투자가 다시 활성화 될 수 있다"며 "하반기에 새 정부가 출범하고, 부동산 시장의 변수들이 어느 정도 정리 되면 갭투자 형식으로 주택을 구입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효선 수석위원도 "매매가격 대비 전셋값이 더 크게 오르면 전세가율이 높아져 전세보증금을 낀 주택 매입이 더 용이해 진다"며 "7월 이후에는 DSR규제 3단계로 대출 제도가 한층 강화될 예정이어서 대출 대신 전세보증금을 낀 내 집 마련 전략을 세우는 수요자가 많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