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EY한영, '초양극화 시대' 신년 경제전망 세미나 개최

등록 2022.01.26 15:36:11수정 2022.01.26 21:1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류병화 기자 =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EY한영은 26일 '신년 경제전망 세미나'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세미나는 '초양극화(The Great Divide) 시대: 기업 신성장 공식'을 주제로 열렸으며 국내 주요 기업인과 경제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올해 세계 주요국의 경제 흐름과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발표를 맡은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국장은 올해 경제 흐름의 키워드로 '성장세 둔화 및 양극화'와 '선진국 거시경제정책 정상화의 시작'을 꼽았다.

이 국장은 "올해 세계 경제는 회복세가 지속되겠지만 성장률은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둔화될 것"이라며 "회복 양상이 국가별, 산업별로 큰 차이를 보임에 따라 전세계적으로 양극화 현상이 두드러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요 불확실성 요소로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미국 금리 상승의 파급 효과와 자산가격 조정, 미중 갈등 악화, 중국 경제의 둔화 등을 짚었다.

박용근 EY한영 대표이사는 "올해 글로벌 경제는 보다 본격적으로 성장의 격차에 직면할 것"이라며 '초양극화'라는 키워드를 제시했다. 이어 그는 "혁신 성장 기업과 도태 기업 간의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커지는 시장에서 핵심 변수는 바로 비즈니스 트랜스포메이션"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