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들 납치했다"고 속여 1000만원 가로채…태국인 인출책 검거

등록 2022.01.27 11:51: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그래픽]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아들이 납치됐다'고 속여 수천만원을 가로채려 한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조직의 외국인 인출책이 경찰에 검거됐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사기 등 혐의로 태국 국적의 A(41·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6일 전주시 삼천동의 한 빌라 앞에서 피해자 B(75)씨로부터 2000만원을 가로채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아들을 납치했으니 현금을 준비하라"는 전화에 속은 B씨는 집 근처 은행에서 적금을 해지하고 현금 1000만원과 수표 1000만원을 준비했다.

이후 임실에서 전주까지 달려간 B씨는 한 남성을 만나 돈을 건네려 하자 "수표는 현금으로 환전해 오라"고 말했고, B씨는 곧장 은행으로 달려가 수표를 현금으로 바꿨다.

때마침 휴대전화 배터리가 방전되면서 '연락이 끊기면 안 된다'는 생각에 B씨는 근처에 있던 삼천지구대를 찾아가 휴대전화 충전을 부탁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들은 B씨와 이야기를 나누던 중 관련 내용을 듣고 보이스피싱 사기임을 직감했다.

이에 지구대 직원 5명은 즉각 사복 차림으로 접선 장소에 잠복, 현장에서 돈을 건네 받으려 한 인출책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B씨로부터 1000만원을 챙겨간 남성의 뒤를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전화금융사기 예방을 위해 금융기관 대상 1000만원 이상 고액 인출 시 112에 신고하도록 홍보와 협조를 당부하는 등 피해예방과 검거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