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올해 중소·중견기업 우수기술 사업화에 100억 지원

등록 2022.01.27 13:20:48수정 2022.01.27 14:43: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산업부, 스케일업·범부처 이어달리기 사업 공고
공급망·탄소중립 기술 사업화 과제 선정 예정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2019.09.03.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고은결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스케일업 기술사업화 프로그램'과 '범부처연계형 기술사업화 이어달리기 사업'의 2022년도 신규과제를 공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스케일업 기술사업화 프로그램은 우수기술을 활용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민간 벤처캐피털이 평가하고 투자를 결정하면 지원하는 투자시장 연계 기술개발 사업이다.

총 2단계로 진행되며, 1단계에서는 기업이 사업화 기획을 할 수 있도록 컨설팅을 돕는다.

2단계에서는 1단계 완료 기업 중 비즈니스 모델이 우수하고, 벤처캐피털로부터 투자유치까지 완료한 상위 50% 기업 대상으로 2년간 연구개발(R&D) 자금으로 과제당 10억원을 지원한다.

범부처연계형 기술사업화 이어달리기 사업은 각 부처의 R&D 성과물을 대상으로 산업부가 후속 상용화 R&D를 과제당 약 4억8000만원 지원하는 사업이다.

정부의 R&D 과제가 성공한 후에는 실용화 단계의 기술을 가진 기업이 사업화까지 해낼 수 있게 돕는다.

산업부는 올해 스케일업 기술사업화 프로그램은 38개 과제에 총 23억원, 이어달리기 사업은 16개 과제에 총 77억원을 각각 지원한다.

특히 공급망, 탄소중립, 디지털 전환 등 산업·사회적으로 파급력 있는 기술의 사업화를 위한 평가항목을 신설해 과제를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기업은 성공적인 민간 투자 유치를 위해 기업설명회(IR), 일대일 투자상담 등을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을 통해 지원받을 수 있다.

노건기 산업부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정부는 혁신기업이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징검다리 역할을 충실히 하고 시장 중심의 기술사업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