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황희 문체부 장관 "영화상영관 업계 회복 지원" 약속

등록 2022.01.29 11:00:00수정 2022.01.29 15:1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1.04.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설 연휴를 맞아 29일 서울 CGV 용산 극장을 방문해 영화상영관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영화상영관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황 장관은 이날 출입자명부 관리, 체온 확인, 음식 섭취 금지, 운영시간 준수 등 방역수칙 이행 상황을 꼼꼼히 살폈다.

아울러 계속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화상영관 업계 관계자와의 간담회를 열고 의견을 나눴다. 이날 간담회에는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CGV 대표이사와 임원 총 6명이 참석했다.

업계에서는 영화관 특성이 반영된 방역수칙 수립과 코로나19로 침체된 영화관업계, 영화산업의 피해를 구제하기 위한 각종 지원 대책을 요청했다.

황 장관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많은 관객들이 안전하게 영화를 관람할 수 있었던 것은 영화상영관업계가 애써준 덕분"이라며 "영화 유통방식이 변화하고 있지만 여전히 영화관에서만 느낄 수 있는 감동과 경험은 무척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문체부는 업계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며 "업계에서도 지금까지와 같이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