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은에 쏠린 시선...물가 전망 얼마나 높일까

등록 2022.05.26 0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금통위, 성장률·물가 수정 전망치 발표
소비자물가 전망 4%대 나오면 11년 만
주요 전망기관, 하반기 다소 완만 관측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주상영 금융통화위원회 의장 직무대행이 지난달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2.04.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은비 기자 = 한국은행이 올해 연간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4% 초반대로 상향 조정할지 주목된다. 연간 소비자물가 전망을 4%대로 내놓으면 2011년(4.0%) 이후 11년 만이다.

26일 한은에 따르면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열리는 통화정책회의에서 올해 물가상승률과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수정 전망치를 발표한다.

가장 최근에 나온 한은 전망은 지난 2월로 물가상승률 3.1%, 경제성장률 3.0%였다.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5%에 육박하는 등 큰 폭으로 뛰면서 상향 조정은 기정사실화되는 분위기다. 지난 1월부터 지난달까지 누적 물가상승률도 4.1%로 이미 연간 전망치를 넘어섰다.

금통위 의장 직무대행을 맡았던 주상영 위원도 지난달 14일 금통위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공급 측에서 발생한 물가 상승 압력이 기대 인플레이션을 자극하면 추가 물가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상승률이 4%에 근접할 수 있다"고 밝혔다.

국제통화기금(IMF)도 한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종전 3.1%에서 4.0%로 0.9%포인트 올렸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역시 지난 18일 올해 상반기 경제전망 발표에서 물가 전망치를 기존 1.7%에서 4.2%로 대폭 높였다. 국제유가 급등세 등을 고려한 수치다. 하반기부터는 물가 상승세 진정 국면에 접어들 수 있다고 봤다.

KDI 전망을 비롯해 주요 전망기관들의 컨센서스를 볼 때 소비자물가상승률은 당분간 4%대 수준을 이어가다 하반기에 다소 완만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국제유가 오름세가 지속되거나 물가를 높일만한 리스크 요인들이 가시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민간연구소 중 우리금융경영연구소는 한은이 올해 소비자물가를 4.1%로 수정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원자재 가격 강세, 수요측 물가 상방 압력 증대, 원화 약세에 기인한 수입물가 부담 가중 영향이다.

김진일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는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도 그렇지만 당국에서는 항상 (시장 예상보다) 좀 더 낙관적으로 보고 정책을 펴는 경향이 있다"며 "KDI 전망과 유사하되 이에 못미치는 수준이 아닐까 싶다. 수치 자체보다도 (앞으로) 정책을 어떻게 펼칠지 소통하는 것에 관심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lverl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