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6.1지선·보선 막바지…제주 선거판 고소·고발 난무

등록 2022.05.28 10:59: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도지사·교육감·국회의원 보궐 등 후보 진영간 치열
대부분 허위사실 공표·후보자 비방·무고 등 혐의
남은 기간 나흘 분위기 과열…선거 후유증도 우려

associate_pic

ⓒ뉴시스

[제주=뉴시스] 이정민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막바지로 치달으며 각 후보 진영 간 고소·고발이 난무하고 있다.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 측은 지난 27일 오후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선대위 관련자에 대한 무고죄 고소장을 경찰에 접수했다고 28일 밝혔다. 고소인은 허향진 후보 선대위 김법수 대변인을 비롯한 대변인단이다. 국민의힘 제주도당도 이날 오영훈 후보 측 관계자에 대한 무고죄 고소장을 제출했다.

국힘 도당의 고소는 지난 23일 오 후보 보좌진의 ‘성적 일탈행위’를 주장한 김영진 도당 위원장이 고발된 데 따른 반박 조치다. 허 후보 대변인단의 고소는 지난 17일 허 후보 측 김법수 대변인이 허위사실 공표 및 비방행위로 고발된 데 따른 것이다. 김 대변인은 전날 오 후보가 국회의원이던 지난해 8월 보좌진이 수차례 여성의 신체 일부를 불법 촬영한 의혹에도 은폐하기에 급급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민주당 제주도당이 경찰에 고발했다.

도교육감 선거에서도 고소고발이 이어졌다. 이석문 후보가 김광수 후보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지난 27일 고발했다.

김 후보가 앞서 지난 25일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도교육청이 2011년 국민권익위원회 청렴도 평가에서 4등급을 받았다고 한 발언을 문제 삼았다. 도교육청은 2011년 청렴도 평가에서 2등급을 받았기 때문에 허위사실이라는 것이다.

이 후보 측은 또 김 후보가 소속된 종친회에서 이 후보를 비방하는 성격의 문자메시지 등을 대량 살포한 의혹이 있다며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한 상태다. 김 후보 측은 자신이 종친회 부회장인 것은 맞지만 해당 문자메시지는 전혀 모른다는 입장이다.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도 후보자들에 대한 고소·고발이 잇따랐다. 고발은 후보자 본인이 아닌 도당 및 관계자 등의 명의로 이뤄졌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지난 27일 국민의힘 부상일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공식선거운동 기간인 지난 24일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모 기관 사무실을 방문, 명함을 배포하는 등 선거운동을 해 공직선거법 제106조(호별방문의 제한)를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부상일 후보 측은 당일 반박 성명을 내고 민주당의 고발에 대해 “뒤집어진 여론에 조급함만 드러낸 것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무소속 김우남 후보 측은 지난 25일 민주당 김한규 후보를 고발했다. 전날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김한규 후보가 김우남 후보와 질의응답 중 ‘사퇴론’을 거론한 것은 허위사실 공표 및 후보자 비방에 해당한다고 피력했다. 고발인은 김우남 후보 선거사무소 관계자다.

이처럼 고소고발이 난무하면서 이번 선거가 끝난 뒤에도 후유증이 심각할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선거운동 기간도 앞으로 나흘 밖에 남지 않아 막바지 분위기는 더 과열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73jm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