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이키, 클럽공연 1시간만 고사 왜? "명예훼손 강력대응"

등록 2022.06.26 10:11: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아이키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댄서 아이키 측이 클럽 공연 불발 이유를 밝혔다.

소속사 에스팀엔터테인먼트 26일 "지난 24일 저녁 공연 대행사를 통해 해당 공연 출연을 제안 받았다.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었지만, 공연 전후 아이키 스케줄로 인해 출연이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처음 전달 받은 클럽명은 물론 행사 정보가 상이함을 확인해 최종적으로 출연이 어렵다고 결정했다. 대행사에 약 1시간 만에 고사 의사를 밝혔다"고 설명했다.

클럽 '뉴플로우'의 '댄스팀 '훅'(HOOK) 멤버 전원과 계약해 개런티를 지급했다'는 주장 관련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당사와 일체 협의없이 대행사·클럽간 일방적으로 진행한 것"이라며 "아이키와 훅 멤버들도 관여한 바 없다. 계약 및 개런티 지급 관련 사전 공유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에스팀은 "'스우파' 크루 로고를 무단 도용하고 상업적으로 이용한 부분, 클럽이 주장하는 모든 허위사실과 관련해 다시 한번 유감을 표한다"면서 "허위사실로 아이키와 훅 멤버들의 명예를 훼손시킨 부분은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아이키는 지난해 엠넷 경연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를 통해 댄스 신드롬을 일으켰다. JTBC '플라이 투 더 댄스', 엠넷 '뚝딱이의 역습' 등에 출연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