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교통안전공단, 김천 직원용 사택 일부 청년에 개방한다

등록 2022.06.27 10:37: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북도 산학연유치지원센터 통해 입주자 12명 모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공단 직원용 사택 일부를 지역 청년에게 개방하기로 하고 이날부터 공단 공유사택 입주 희망자를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공유사택은 지역 청년 주거 안정과 인재 육성을 위해 도가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과 상생협력 차원에서 추진하는 사업이다.

공단은 지난 17일 경상북도, 김천시와 함께 '지역상을 위한 2030세대 공유사택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유사택 입주자를 모집하게 됐다.

협약에 따라 공단은 지역 2030세대에 공유사택 12채 무상으로 제공하고 입주자를 대상으로 공단 신규직원과 1:1 멘토링 운영, 임직원 활용 e-러닝 시스템 이용권 제공 및 법률자문 서비스 등을 지원한다.

경북도와 김천시는 입주대상자 선발 등 공유사택 운영을 적극 지원하고, 지역 2030세대의 주거 및 취업지원을 위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공유사택 입주 모집대상은 김천·구미 소재 대학에 재학 중인 대학생(휴학 포함) 또는 김천지역 아동동복지시설 등 보호 종료 이후 5년 이내(만 18~22세) 청년이다.

김천 혁신도시 내 경북도 산학연유치지원센터 방문 또는 우편, 전자우편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입주대상자로 선정되면 최대 4년간(최소 2년, 1년마다 재심사) 공단의 공유사택을 제공받을 수 있다. 세부 모집계획은 한국교통안전공단, 김천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교통안전공단 권용복 이사장은 "공공기관 이전지역과의 상생발전을 위한 공단의 역할 확대가 필요하다"며 "지역 내 우수 지역인재를 적극 발굴하고, 지역발전 사업을 추진하는 등 서로 윈윈(Win-Win) 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 발굴·운영하여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