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인의 행복 수준은?"…통계청, '삶의 질 측정' 포럼 개최

등록 2022.06.29 1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행복 및 삶의 질 측정과 정책적 활용' 주제
"한국인 행복 수준, 경제적 성취에 못 미쳐"
"행복 높이는 최우선 과제 '일과 삶의 조화'"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한훈 통계청장이 29일 대전 통계센터에서 '제8회 국민 삶의 질 측정 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2022.06.29. photo@newsis.com (사진=통계청 제공)


[세종=뉴시스]옥성구 기자 =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삶의 질 현황을 진단하고 정책 활용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의 장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한국인의 행복 수준은 경제적 성취에 미치지 못한다며, '일과 삶의 조화'가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통계청은 29일 대전 통계센터에서 '제8회 국민 삶의 질 측정 포럼'을 개최했다. 정부기관, 학계,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이번 포럼은 2015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한훈 통계청장은 개회사에서 "이번 포럼을 통해 삶의 질에 대한 다양한 논의들이 후속 연구와 정책적 관심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삶의 질 측정 결과가 구체적인 정책과 연계돼 증거기반 정책 과정에서 직접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행복 및 삶의 질 측정과 정책적 활용'을 주제로 2개의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됐으며, '삶의 질 측정결과에 대한 정책적 활용 사례'와 '한국인의 행복 측정에 대한 종합연구 결과'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국가와 지역 단위에서의 삶의 질 측정 결과와 함께 이를 정책과 연계해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구체적인 사례를 중심으로 논의됐다.

전문가들은 국민 삶의 질 지표 측정 결과, 지역사회조사 공통항목 및 삶의 질 분석 결과, 행복·영향 평가를 활용한 정책적용, 삶의 질과 재정사업간 연계 가능성에 대해 발표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3차 연도에 걸쳐 진행한 '한국인의 행복 및 삶의 질에 관한 종합연구'의 주요 결과를 통해 우리 사회의 행복과 삶의 질을 다양한 측면에서 분석했다.

한국과 주요국과의 행복 비교, 행복과 공간적 역량에 대한 질적 연구, 북유럽·베트남·중남미 국가의 행복 구성, 일상재구성법을 통해 본 한국인의 행복에 대해 발표가 이뤄졌다.

'일상재구성법을 통해 본 한국인의 행복'을 발제한 이병재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한국의 국내총생산은 세계 10위권이고 공식적인 선진국 반열에 올랐지만, 국민들이 누리는 삶의 행복 수준은 경제적 성취에 미치지 못한다고 문제제기했다.

이 연구원은 "분석 결과 한국인의 행복감을 높이기 위한 최우선 과제는 '일과 삶의 조화'다"라며 "경쟁적 문화를 개선해 근로시간을 줄이는 동시에 사회적 관계망을 형성하는 것이 한국인의 행복감을 높이는 데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중년과 노년은 행복감에 영향을 주는 활동과 관계 자체가 축소된다"라며 "이들이 사회적 활동과 관계를 유지하도록 하는 정책적 역량을 지속적으로 유지 또는 확대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astlen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