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꼬꼬무' 윤동주의 유일한 실제 육필 원고 공개

등록 2022.06.30 20:02: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영상 캡처 . 2022.06.30. (사진 = SBS 제공 )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지향 인턴 기자 = 윤동주 시인의 실제 육필 원고가 공개된다.

30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SBS TV예능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에서는 살아남은 시(時)와 죽지 않은 남자에 관한 이야기를 장트리오 장현성·장성규·장도연이 전한다.

1940년 봄, 경성 연희전문대학교 설렘을 안고 입학한 열아홉 살 병욱의 기숙사 방에 다섯 살 많은 같은 과 선배가 찾아온다. 문학도 병욱은 신문에 실린 선배의 시를 읽고 단번에 그에게 빠져들었었다.

5년 후, 선배의 고향집에 충격적인 전보 한 통이 날아온다. 선배의 사망 소식이었다. 발신지는 후쿠오카 형무소다. 선배는 왜 일본의 감옥에서 갑작스러운 죽음을 맞이해야 했던 건지 병욱은 혼란스러웠다.

납득할 수 없는 부고에 급히 일본으로 간 선배의 아버지는 후쿠오카 형무소에 들어서자마자 믿을 수 없는 광경을 목격하게 된다. 푸른 죄수복을 입고 복도에 길게 줄을 서 있는 수십 명의 조선인 청년들이다. 뼈만 앙상한 모습의 청년들은 한 사람씩 ‘시약실’이란 곳으로 들어가고 있었다.

청년들은 정체를 알 수 없는 주사를 맞고 있다고 했고 선배도 그 주사를 맞던 중 갑자기 숨을 거둔 가운데 선배가 남긴 유일한 흔적, 그 육필 원고를 지키기 위한 병욱의 가슴 시린 사투가 펼쳐진다. 야만의 시대를 뚫고 기적적으로 지켜낸 선배의 시.

그렇게 세상에 유일하게 남은 '실제 육필 원고'가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이야기 친구로는 그룹 '(여자)아이들'의 미연과 배우 윤박, 그리고 작사가 김이나가 함께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j728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