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레미콘 믹서트럭 멈춘다…오늘부터 파업 돌입

등록 2022.07.01 05:30:00수정 2022.07.01 09:52: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노조, 운송비 7만1000원으로 인상 요구
막판 협상서 '2년간 단계적 인상안' 나와
'단체협상' 두고서는 입장차 좁히지 못해
양측, 운송비 협상 물밑에서 계속 진행

associate_pic

[안양=뉴시스] 정병혁 기자 = 레미콘운송노동조합이 현재 회당 5만6000원인 운송료를 회당 7만1000원으로 약 27%(1만5000원) 인상과 차량 운행에 필요한 요소수 비용 전체를 제조사가 부담해 줄 것을 요구하며 협상을 하고 있는 30일 오후 경기 안양시에 위치한 한 레미콘 공장에 차량들이 주차되어 있다. 노조는 운송거부와 관련한 찬반 투표에서 조합원 82.7%가 찬성해 협상이 결렬되면 오는 7월 1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2022.06.30.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수도권 레미콘 운반차량(믹서트럭) 운송업자들이 1일 운송비 인상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한다.

한국노총 산하 전국레미콘운송총연합회(전운련)는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집회를 열고 레미콘 제조업체를 상대로 운송비 인상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전운련과 레미콘 제조사들은 전날까지 협상을 벌였지만 운송비 인상폭에 대한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전운련은 현재 회당 5만6000원인 운송비를 7만1000원(약 27%)으로 인상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레미콘 제조사들은 "물가상승률을 감안해도 20%가 넘는 인상폭은 과도하다"며 난색을 표했지만 협상 막바지 운송비를 6만8000원(약 21%)으로 인상하되 2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올리는 중재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운련은 또 레미콘 제조사들에게 '단체협상'에 나설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전운련이 경기 용인시에 특수고용직 노동조합을 신청해 인가를 받은 만큼 레미콘 제조사들이 노조와 단체협상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명절 상여금 100만원 ▲근로시간 면제수당 100만원 ▲성과금 1인당 100만원(연 2회) ▲요소수 지급 등에 합의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레미콘 제조사들은 운송업자는 개인사업자인 만큼 노조로 인정할 수 없어 단체협상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한편 수도권 믹서트럭 차주의 90% 가량이 가입돼 있는 전운련이 파업에 돌입하면서 레미콘 운반에도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양측은 물밑에서 운송비 협상을 계속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