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소방, 2022 국제 화재감식 컨퍼런스 '최우수상'

등록 2022.07.01 16:04: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치냉장고 발화 원인 분석 및 조사기법 연구 논문 발표
전주덕진소방서 최원상 소방위, 학술 가치 인정받아 수상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북소방본부는 1일 제주도 베니키아 호텔에서 열린 '2022년 국제 화재감식 콘퍼런스'에서 김치냉장고 화재감식 기법 및 연구실적을 인정받아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국제 화재감식 콘퍼런스는 과학적인 화재감식 연구 결과를 공유하고 국가 간 화재조사 교류 활성화를 위해 매년 한국화재감식학회에서 주최하는 행사로 올해는 미국, 카자흐스탄, 소방청, 유관기관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학술대회에는 사전 서면 심사를 거쳐 14개 팀이 본선에 올랐으며, 서면 심사와 발표점수를 합산해 고득점순으로 순위가 결정됐다.

도 소방본부를 대표해 참가한 전주덕진소방서 최원상 소방위는 '김치냉장고(DC-R)의 발화 원인 분석 및 조사기법에 관한 연구'를 발표했다.

이 논문을 통해 그동안의 김치냉장고 화재 사례를 연구해 2005년 9월 이전에 생산된 위니아딤채 뚜껑형 김치냉장고 회로기판(PCB) 릴레이에서 구조적 문제점으로 화재가 발생하는 원인을 밝혀냈다.

이러한 구조적 문제점을 인정한 위니아딤채에서는 2005년 9월 이전 생산된 자사 뚜껑형 김치냉장고에 대해 자발적 리콜을 결정했으며, 현재도 리콜이 진행 중이다.

최원상 소방위는 화재 현장에서 발화 원인을 밝히는 화재조사관으로 활동하면서 제조물의 구조적 불안전성에 기인한 화재위험성을 밝히는 조사기법을 제시했으며, 학술 가치와 독창성, 논리적 전개를 인정받아 최우수상을 받았다.

최민철 전북소방본부장은 "2020년에 이어 2022년 대회까지 최우수상 수상은 전북도의 자랑"이라며 "과학적인 화재원인 규명을 위해 화재조사관의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교육을 통해 화재조사 전문화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