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본을 튼튼히"…노옥희 울산교육감 취임 키워드는 '맞춤'

등록 2022.07.04 13:58: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출입기자단과 차담회…2기 교육 정책 방향 설명
"공동체 구성원으로 제 역할하게 하는것이 공교육 역할"
사립유치원 무상교육, 청량읍 고교 신설 문제 등 설명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구미현 기자 = 노옥희 제9대 울산시교육감이 4일 울산시교육청 1층 책마루에서 출입기자단과 차담회를 가지고 있다. 2022.07.04. (사진=울산시교육청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은 4일 "학생에 개개인에게 맞는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노 교육감은 이날 오전 울산시교육청 1층 책마루에서 열린 출입기자 차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2기 울산교육의 키워드는 '맞춤'이라 할 정도로 '맞춤형 교육'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식상한 말 같지만 굉장히 많은 생각을 하고 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 교육감은 "학생 개개인마다 다 다르다"며 "다른 부분을 교육적으로 발현시켜 학생에 맞는 교육을 실시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학생 스스로 살아가야 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며 "공동체 구성원으로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교육하는게 공교육의 역할 아니겠나"고 덧붙였다.

최근 일선 학교에서 발생한 학교폭력사건과 관련해서도 "시스템이 돌아가야 하는데 안되고 있다"며 "학교에서는 성적 중심으로 생각하다보니 기본을 놓친 부분도 있다"고 지적했다.

노 교육감은 "방청소를 하는 것, 웃어른을 대하는 법 등 기본을 튼튼하게 하는 교육이 중요하다”며 “공부를 잘하는 것만 중요하게 생각하는 학교문화는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래교육에 대해서는 "위기대처능력을 키우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노 교육감은 "고정적인 직업으로 평생 살아가는 게 불가능해졌다. 사회가 급변할 때 어떻게 살 것인지 대처를 할 수 있어야 한다"며 "위기대처능력 역량을 키우는 교육을 하는게 미래교육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정권 교체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그는 "시장, 기초단체장들이 교육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가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교육 자체에 관심이 없으면 이념을 떠나서 (소통이) 어렵다"며 "시장, 기초단체장 취임사를 살펴보니 교육에 더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하는 마음을 갖게 됐다. 만나서 자주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구미현 기자 = 노옥희 제9대 울산시교육감이 4일 울산시교육청 1층 책마루에서 출입기자단과 차담회를 가지고 있다. 2022.07.04. (사진=울산시교육청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립유치원 무상교육과 관련해서는 "사립유치원연합회와 구군 단체장과 같이 논의를 해야 한다"며 "기초단체에서 ‘교육청에서 생색만 내고 우리는 돈만 내라는 것’으로 생각할까봐 조심스럽다. 단체장들과 만나 논의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울산시의회 예산 심의 통과와 관련해 진통을 겪을 것으로 예상하는 질문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이 1당이나 마찬가지일 정도로 다수당이 됐기 때문에 책임감도 많이 느끼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시민들이 원하는 사업에 대해 발목 잡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 의회에서도 여론을 무시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 밖에 이날 차담회에서는 청량읍 학교설립, 특목고 부활, 울산학생교육원 제주분원 설립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답변을 이어갔다.

한편 노 교육감은 지난 1일 취임 후 1호 결재로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 운영계획'에 서명하는 것으로 2기 임기를 시작했다.

노 교육감은 ▲새로운 표준을 만드는 미래책임교육 ▲모두가 행복한 맞춤형 교육복지 ▲참여하고 소통하는 학교자치실현 ▲삶을 디자인하는 진로진학직업교육 ▲공존의 가치를 실현하는 세계시민교육·특수교육▲지역과함께하는 온마을교육 ▲새로운 도약 교육도시 울산 등 7대 공약에 42개 세부사업을 내놨다.

노 교육감 인수위원회는 오는 29일까지 공약 실현 가능성을 검토해 울산교육 발전 방향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