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절대 다수' 포항시의회서 민주당 첫 상임위원장 탄생

등록 2022.07.06 10:15: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박희정 시의원, '상임위의 꽃' 자치행정위원장 당선

associate_pic

박희정 더불어민주당 경북 포항시의원.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이바름 기자 = 보수정당이 절대 다수당인 경북 포항시의회에서 첫 더불어민주당 상임위원장이 선출됐다.

포항시의회는 지난 5일 상임위원장 선거를 실시해 3선의 박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치행정위원회 위원장으로 당선됐다고 6일 밝혔다.

자치행정위원회는 5개 상임위 중에서 지자체의 인사와 정책, 예산 등을 총괄하는 위원회다. 견제와 균형이 바탕인 지방의회의 핵심이자 꽃인 셈이다. 소관 부서는 정책기획관, 홍보담당관, 감사담당관, 행정안전국, 평생학습원, 서울사무소 등이 있다.

박희정 의원은 이날 치러진 상임위원장 투표에서 총 31표 중 29표를 얻어 자치행정위원장 자리에 앉게 됐다.

보수정당이 절대 다수당인 상황에서 민주당 소속 의원이 다른 의원들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의회 핵심 위원회 수장에 앉은 경우는 포항시의회 개원 이후 전례가 없다.

포항시의회 의원정수 33명 중 국민의힘 소속 의원이 22명으로 과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7명, 무소속 4명이다.

전국적으로 민주당 바람이 거셌던 제8대 포항시의회에서도 민주당 의원들은 상임위원장 자리 확보에 실패했던 터라, 이번 박희정 의원의 상임위원장 선출은 더 큰 의미가 있다고 분석되고 있다.

포항시의회 관계자는 "민주당 의원이 상임위원장에 당선된 경우는 이전에 없었다"며 "복덕규 전 의원과 박경열 전 의원은 민주노동당일 때 상임위원장에 선출됐다"고 말했다.

박희정 의회 자치행정위원장은 "자치행정위원회는 의회의 각종 기본조례를 다루는 곳이기 때문에 입법기능이 제대로 작동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포항시의 정책, 예산, 인사, 문화체육, 평생교육 등을 총괄하는 위원회로서 공직사회를 움직이게 하는 곳인 만큼 대화와 소통으로 지자체와 지방의회 간 가교역할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igh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