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 재유행 할라'…내국인들 제주 여행 서두른다

등록 2022.07.06 11:39:03수정 2022.07.06 12:2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월 선호도,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증가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주 도내 12개 지정 해수욕장 개장 첫날인 1일 오후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제주시 낮 기온은 32도를 웃돌며 무더운 날씨를 나타냈다. 2022.07.01.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내국인들이 여름 휴가시즌 제주여행 시점을 지난해보다 서두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상황을 보면서 여행시기를 미루던 경향이 짙었던 전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오미크론 변이(BA.5)가 우세종화될 것이란 우려도 고려된 여행 패턴으로 해석된다.

6일 제주관광공사에 따르면 여름철 제주여행을 계획하는 국내 관광객 1000명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여행시기를 7월로 선택한 비율은 30.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4.2%보다 두 배 이상 높은 수치다.

다만 여전히 8월을 선택한 비율이 69.7%로 월등히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여행 시기를 미루지 않고 계획대로 여행하려는 관광객들이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여행계획에 변화가 생겼다고 응답한 비중도 현저히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예상 체류기간(43.9% → 20.2%), 예상 참여활동(36.4% → 20.6%), 예상 방문지(35.2% → 20.6%) 등 모든 항목에서 감소세가 뚜렷했다.

associate_pic

[서귀포=뉴시스] 우장호 기자 = 비교적 맑은 날씨를 보인 15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을 찾은 관광객들이 송악산 둘레길을 걸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2022.05.15. woo1223@newsis.com

이는 코로나19가 제주여행 계획에 미치는 영향이 급격히 줄고 있음을 보여주는 수치라고 제주관광공사 측은 설명했다.

현재와 같은 코로나19 상황(거리두기 해제, 국가별 무격리 입국 등)에서 선호하는 여행은 ‘제주여행’이 46.8%로 ‘해외여행’ 29.4%보다 약 17%p 높았다.

아울러 내년 여름시즌에 해외여행이 코로나19 이전처럼 자유로워진다면 ‘내년까지는 제주를 우선적으로 여행할 것이다’가 42.2%로 ‘해외여행을 우선적으로 할 것이다’ 20.1%보다 두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제주여행의 예상 체류기간은 평균 3.82일, 1인당 지출 비용(항공료 제외)은 평균 48만3655원, 동반 인원수는 평균 3.08명으로 나타났다. 동반인은 ‘가족/친지’(69.5%)가 ‘친구/연인’(24.9%), ‘혼자’(6.9%), ’직장동료‘(1.4%) 등과 비교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비교적 맑은 날씨를 보인 29일 오후 제주시 구좌읍 김녕해수욕장 인근 상공에서 바라본 푸른 바다가 내륙의 신록과 대조를 이루며 아름다운 풍광을 선보이고 있다. 2021.04.29. woo1223@newsis.com

제주여행에서의 선호활동으로는 ‘자연경관 감상’(79.7%)과 ‘식도락’(74.2%)이 1, 2위를 차지했으며, ‘산/오름/올레 트레킹’(51.9%), ‘해변활동’(42.5%), ‘박물관/테마공원 방문’(31.7%)이 뒤를 이었다. 제주의 청정한 자연환경을 즐기고 야외활동을 즐기려는 성향은 지난해와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제주관광공사 데이터R&D그룹 관계자는 "위드코로나와 함께 제주여행에 대한 수요도 계속 증가하고 있으며, 해외여행이 자유로워지더라도 제주여행에 대한 선호도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추적조사를 통해 여행계획과 여행행동에 대한 차이를 분석해, 변화하는 제주여행 트랜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나갈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