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밀양시, "밀양 문화재 야행으로 천년의 얼을 만나보세요"

등록 2022.08.18 0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9일부터 밀양이 간직한 천년의 얼…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만나다

associate_pic



 [밀양=뉴시스] 안지율 기자 = 밀양시가  코로나19 장기 확산으로 심신이 피로한 도시민들과 관람객들을 위해 밀양문화재야행을 개최한다.

경남 밀양시는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내일동에 있는 보물 제147호 밀양 영남루와 관아, 밀양강 일원에서 '밀양도호부, 천년의 얼을 만나다'라는 주제로 밀양문화재야행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밀양문화재야행은 밀양이 가진 유·무형의 다양한 문화유산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독자적 문화콘텐츠를 발굴하고, 문화재를 활용해 밀양의 역사와 전통을 널리 알리기 위해 지역민들과 함께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준비했다.

지난해 안정적이고 성공적인 개최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는 '천년의 얼을 만나다'를 주제로 밀양의 역사 속 다양한 이야기들이 깨어나 다채로운 방식으로 시민들에게 다가감으로 역사와 예술, 전통이 공존하는 문화재 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문화재야행은 야경(夜景), 야로(夜路), 야사(夜史), 야화(夜畵), 야설(夜說), 야식(夜⾷), 야시(夜市), 야숙(夜宿)으로 프로그램이 구성돼 있다.

야경은 '빛으로 만나는 천년의 기억,' '어화둥둥 불꽃놀이,' '오색찬란 천진궁' 등 밀양의 대표적인 문화재인 영남루, 아랑각, 천진궁을 미디어아트로 연출하고 밀양강의 옛 고기잡이를 불꽃으로 승화한 퍼포먼스를 밀양강 위에서 감상할 수 있도록 구성된다.

야로는 해설사의 재미난 이야기와 공연을 보며 밤길을 걷는 '청풍명월, 달빛걷기' 프로그램이 현장예약을 통해 진행된다. 야사는 '영남루 현판 이야기,' '읍성을 사수하라,' '밀양부사 납시오' 등 밀양의 문화재와 역사를 생생히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로 구성돼 있다.

야화는 밀양의 옛 모습을 추억할 수 있는 '나의 살던 밀양은' 전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야설은 '응천아리랑,' '밀양이 품은 8왕조,’ '응천 뱃놀이' 등 밀양의 역사와 문화재의 가치를 전하는 다채로운 공연 프로그램들이 있다.

야식은 예로부터 이름 높던 다례의 본고장이었던 밀양의 차 전통을 이어가는 '영남루 찻사발,' '종갓집 주안상'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야시는 밀양의 예술가들과 시민들이 함께 만드는 '예술인 난장,' '시민 장터'가 펼쳐진다.

야숙은 오랜 역사가 깃든 밀양 교동의 고택에서 직접 생활을 해보며 그 가치와 역사를 되새겨 볼 수 있는 '교동 고가(古家) 촌 야숙' 프로그램이 사전예약을 통해 진행된다.

이 외에 특별·연계 프로그램으로 '읍성 연막촌(야행 캠핑),' '코레일(KORAIL) 투어'가 진행돼 밀양문화재야행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또 아랑각 특설무대와 밀양강 부교 관람석(300석)을 준비해 '응천아리랑' 실경 공연을 워터스크린을 통해 실황으로 중계될 예정이다.

특별행사로 진행되는 '밀양부사 납시오' 퍼포먼스에는 박일호 시장과 시의회 의장, 시의원들이 함께 참여해 옛 복식으로 손님을 맞이하며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문화재 야행을 통해 밀양이 가진 유·무형의 다양한 문화유산의 가치와 역사적, 전통적 의미를 되새기며 보고 즐기는 시간이 될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자세한 안내(055-356-0306) 또는 홈페이지 (https://www.miryangnight.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lk993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