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보균 장관 "BTS 병역면제, 맏형 진 12월 입대 전 확정”

등록 2022.10.05 15:47:58수정 2022.10.05 15:54: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5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10.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우 김재환 기자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5일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병역문제와 관련한 입장을 12월 안에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의 'BTS의 병역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해달라"는 요청에 "BTS의 맏이라 할 수 있는 멤버 진의 군 입대 문제가 12월로 정리가 되는데 그 전에 빠른 시간 안에 문체부 입장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BTS 병역문제와 관련해 문체부의 오랜 입장이 있다"며 "국방은 신성한 의무이고 병역은 공정의 상징이다. BTS가 K-컬처 선봉장으로서 한국을 알리고 경제적으로 엄청난 파급효과를 끼친 점과 BTS를 포함한 대중예술인과 순수예술인 사이의 형평성 문제, 7인 그룹 멤버 중 한 명이 군대에 갈 경우 완성체로서의 공연 문제, 여론 분석과 20대 남성들의 의식, 국회의원의 생각과 고견 등을 종합적으로 오래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지난 7월 취임 간담회와 8월 대중 음악계 관계자들과의 간담회에서 BTS 병역 문제에 관해 '국민 여론'을 강조한 바 있다. 당시 그는 "국방부가 결정한 사안으로 여론을 수렴해 나가겠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관련해 구체적인 입장 표명 시기를 언급한 것은 이번 국정감사가 처음이다.
 
BTS 맏형 진은 1992년생으로, 2020년 개정된 병역법에 따라 문체부 장관의 입영 연기 추천을 받아 올해 말까지 입영이 연기된 상태다. 황희 전 장관은 이와 관련, 퇴임을 앞둔 지난 5월 병역법 개정안의 빠른 처리를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2roo@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