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필로폰 함께하자' 채팅앱으로 모집·투약 75명 검거

등록 2022.10.07 10:18: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판매책과 투약자 등 7명 구속
4억원 상당 필로폰 60g 등 대마, 러시, 졸피뎀 등 압수

associate_pic

경기북부경찰청 압수물



[의정부=뉴시스] 김도희 기자 = 채팅앱을 통해 마약을 함께 투약할 대상자를 모집하고 실제로 만나 투약한 수십 명이 경찰에 무더기로 검거됐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75명을 검거하고 이 중 7명을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익명을 사용하는 SNS 오픈 채팅방에서 필로폰 등 마약을 투약할 상대를 찾는다는 모집글을 게시, 이를 보고 연락한 이들과 숙박업소 등지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자신들만 알 수 있도록 필로폰을 지칭하는 '아이스', '시원한 술' 등의 은어를 사용하며 마약을 광고하고 판매, 함께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판매자들은 특정장소에 마약을 가져다 두는 '던지기' 수법을 통해 거래했으며 구매자들은 암호화폐 등으로 마약을 구입하기도 했다.

마약 투약자는 자영업자와 배달원 등으로 다양했다.

경찰은 2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필로폰 60g(4억원 상당)과 대마 110.6g, 합성대마 79㎖, 러시 19정, 졸피뎀 63정 등을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텔레그램 및 다크웹 등에서의 마약류 광고에 대해 지속 모니터링하고 끝까지 추적해 관련된 피의자를 모두 검거하겠다"며 "클럽과 유흥업소 등 밀집장소에서의 마약 범죄에 대해서도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